pitaip

원조악마 래퍼 이그니토는 새롭게 떠오르는 악마래퍼 우원재와 맞붙었다. 두 사람이 무대에 등장하자 심사프로듀서들은 우열을 가릴 수 없을 것이라 점쳤다. 예상대로 우원재와 이그니토의 랩실력은 막상막하였다. 첫 무대는 동점이
‘거장’들의 만남이 이뤄졌다.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래퍼 피타입과 함께 곡 작업을 마쳤다. 결과물은 오는 24일 공개된다. 23일 가요계에 따르면 박진영은 내일(24일) 정오 신곡을 공개한다. 제목은 ‘너만 있으면
본인은 당황했고, 보는 이는 황당했다. ‘레전드’로 불리는 언더그라운드의 실력파 래퍼 피타입(강진필·37)이 ‘쇼미더머니4’ 본선 1라운드 무대에서 가사를 절었다. 이후 불기둥이 치솟아 올랐고, 무대는 50초 만에 가라앉았다
인터뷰②에서 이어짐 - 탈락 이후 바로 ‘버드맨’이라는 곡을 발매했는데.. “랩으로 저지른 것은 랩으로 해결해야한다고 생각했어요. 사실 이렇게 인터뷰하고 그런 것도 안 좋아해요. 말로 떠드느니 노래를 하나 내는 게 낫지
인터뷰①에서 이어짐 - ‘쇼미더머니’에 대한 불만이 있었던 건가요? “이 프로그램에 대해 비판적으로 생각한 적은 없어요. 원하는 것은 폐지가 아니었죠. 이 프로그램의 안티들을 보면 모순적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사실 미디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