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orina

지난 15일 라스베가스에서 CNN이 주최하는 공화당 대선후보 5차 TV 토론이 열렸다. 그리고 여기서 북한 김정은 정권에 어떻게 대처할 거냐는 질문이 사상 최초로 나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CNN 앵커로부터 "김정은이
미국 대선 후보 힐러리 클린턴과 칼리 피오리나는 자신이 나라를 이끌 능력이 있다는 걸 유권자들에게 확신시키는 것이 남성 경쟁자들에 비해 더 힘들 것이다. 젠더 편견 때문이다. 여성 후보들은 선거에서 승리하려면 남성 경쟁자들보다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에 출마한 예비후보 15명이 16일(현지시간) 두 번째 TV토론에서 정면 격돌했다. 특히 지난달 6일 1차 TV토론 이후 지지율이 급상승하며 '대세론'의 주인공으로 떠오른 도널드 트럼프 후보를 상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