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lribeoseuteo

23일 더불어민주당이 테러방지법의 본회의 의결을 막기 위해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에 돌입한 가운데, 오늘 5시에 등판 예정인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이 '오늘의 유머' 게시판과 트위터에 '의견을 주시면
그렇다면 필리버스터의 본산 미국의 필리버스터 기록은? 더불어민주당이 테러방지법의 본회의 의결을 막으려고 시도하는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는 의회주의가 발달한 미국에서 종종 목격된다. 미 의회에서는 시민법, 공공 부채
정의화 국회의장은 테러방지법을 직권상정하며 '최근의 불안정한 한반도 정세가 국회법이 정한 국가비상사태에 해당한다'라고 밝혔습니다. 국회의장이 직권상정할 수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천재지변의 경우','전시·사변 또는 이에 준하는 국가비상사태의 경우','의장이 각 교섭단체대표의원과 합의하는 경우'가 있는데 현재 대한민국의 상황이 국가비상사태랍니다. 정의화 국회의장이 직권상정하며 주장한 '국가비상사태'가 맞다면 지금 공무원들은 야간에도 비상근무를 해야 합니다. 그러나 동주민센터나 구청, 시청, 정부청사를 가봐도 공무원들은 평상시처럼 퇴근했습니다. 비상사태가 진짜 맞는지 의문이 듭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해 필리버스터를 이틀째 이어가는 24일 오전, 아래와 같이 여야를 싸잡아 비판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안 대표가 최고위원회에서 한 발언은 아래와 같다. "테러방지법을
2월 23일 오후 7시, 김광진 더불어 민주당 의원의 시작으로 47년 만의 필리버스터가 시작됐다. 야당 의원들의 필리버스터가 2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3월 10일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가 관심이다. 그동안 영화와 드라마에서
김광진,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테러방지법의 본회의 의결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에 돌입하기 전 SNS에 아래와 같은 글을 남겼다.
생중계 보기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은 새누리당이 추진 중인 '테러방지법'의 국회 본회의 의결을 막기 위해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2월23일부터 이틀째 이어가고 있다. 세 번째 토론자인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64년 박정희 정권이 재개한 한일회담 소용돌이 속에서 야당 의원 김대중은 ‘나홀로 온건’ 소신으로 ‘사쿠라’ 오해도 받았지만 정치적 입지를 다지기도 했다. 그해 4월20일 야당 의원 김준연 구속동의안을 5시간19분
새누리당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가 정족수를 채우고자 동료의원들에 본회의장을 떠나지 말 것을 독려하고 있다. 관련기사: 테러방지법이 없다고? 이미 지나칠 정도로 많다! 새누리당이 '테러 방지'를 구실로 '휴대폰 감청 허용법'을
국회선진화법 도입 이후 최초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가 이뤄질 전망이다. 23일 정의화 국회의장과 새누리당이 일명 '테러방지법'을 본회의에 직권상정해 통과시키려하자, 더불어민주당이 필리버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