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haeja-binan

“‘피해자다움’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지적한 2심 판단은 타당하지 않다”
"범죄를 당한 후 피해자의 대응은 천차만별이다" - 법원
"왜 (성추행을) 피하지 않았나" - 피해자가 프로듀서에게 들었다는 말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를 받는 27세 남성의 변호인은 이 같은 주장을 폈다. 남성에게는 '무죄'가 선고됐다.
추행 후에도 피해자가 가해자의 지시를 따른 것은 '피해자의 모습'이 아니다? 피해자는 간호사, 가해자는 병원 원장이었다.
"사법부가 내디딘 귀한 한 걸음을 수백보 퇴보시켰다"
'안희정 재판'이 아니라 '김지은 재판'이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
“왜 남성들의 미묘한 심리상태 하나하나까지 배려해주는 법원이, 여성들에 대해서는….”
"왜 우리는 피해자에게 주목하는가? 질문의 초점을 안희정에게 돌려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