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gyeoseukeiting

아사다 마오는 평창을 노린다. 허핑턴포스트 재팬이 인용한 아사히 신문 보도에 따르면 피겨 스케이팅 선수 아사마 마오는 기자 회견에서 평창 올림픽을 목표로 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녀는 "선수로서 올림픽이라는 최고의
‘포스트 김연아’로 꼽히는 피겨스케이팅 선수 유영이 소속사를 갖게 됐다. 자신의 롤모델인 김연아와 같은 ‘올댓스포츠’다. 유영은 "지난 2015년 12월에 열린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시니어부에서
아사다 마오가 2시즌 만의 복귀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11월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탈 짐나지움. 이곳에서는 2015-16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시리즈 3차 대회 ‘컵 오브 차이나’대회의
아사다 마오가 18일 오후, 여름에 있을 아이스쇼와 관련해 연 기자회견에서 현역으로 복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마오는 지금까지 은퇴와 현역 사이의 거취를 묻는 말에 '반반'이라는 입장을 취해왔지만, 이날 회견에서 "100
소치 올림픽 이후 휴식을 하던 피겨 스케이팅 선수 아사다 마오(24)가 2018년 평창 올림픽을 목표로 연습을 시작했는지 여부에 대해 5월 18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밝혔다. 그녀에 의하면 아직 출전 여부는 미정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