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urangsua-piyong

르펜은 누적된 공포를 이용할 준비를 하고 있다. 그래서 4/23과 5/7의 대선은 최근 프랑스 역사상 가장 불안하고 예측이 힘들며 파괴적 영향을 줄 수도 있는 정치적 행사다. 마린 르펜에 대한 태도는 크게 분열되어 있다
“수십년간 어제의 문제들을 풀지 못한 기성 정당들은 내일의 문제도 해결할 수 없다.”(에마뉘엘 마크롱) “나는 프랑스공화국의 대통령이 되고 싶다. ‘메르켈(독일 총리)의 부총리’가 되고 싶진 않다.”(마린 르펜) 오는
결선투표 '르펜 VS 피용' 지지율 추세. (자세히 보기) 선거 여론조사 결과가 정기적으로 발표되기 시작한 2월 초부터 각 후보들의 지지도는 약간의 등락을 제외하고는 비교적 일정한 수준을 유지했다. 세 차례 대선에 출마했던
프랑스 공화당 대선 주자인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가 이번엔 '양복 스캔들'에 휩싸였다. 현지 주간지 르 주르날 뒤 디망슈는 이날 신원을 알 수 없는 피용 전 총리의 '친구'가 2012년부터 4만8500유로(약 6000만원
중도연대로 대선 승부수를 띄운 프랑스의 '신예' 에마뉘엘 마크롱(39)이 지지도에 날개를 단 반면에 횡령 스캔들에 발목 잡힌 프랑수아 피용(62)은 더 깊은 수렁으로 빠져든 것으로 나타났다. 최신 여론조사 결과 마크롱이
프랑스는 우향우다. 오는 4월 치러지는 프랑스 대선 1차 투표 선호도 조사에서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 대표가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르펜은 결선투표에서는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에게 큰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내년 대통령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1일 저녁(현지시간) 엘리제궁(프랑스 대통령궁)에서 TV로 생중계된 성명에서 "대선 (사회당) 후보로 나서지 않기로 했다"면서 "앞으로
내년 4월 프랑스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제1야당 공화당 후보로 '대처리즘'을 신봉하는 프랑수아 피용(62) 전 총리가 선출됐다. 그는 동성애와 낙태에 반대하며, 이민자들이 프랑스 문화에 '동화'되어야 한다고 믿는 인물이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