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urangseu-tereo

지난 해 11월 13일,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테러가 발생했다. 당시 가장 많은 사상자가 나왔던 바타클랑 극장에서만 무려 90명이 사망했다. 전체 130명이 사망한 이 끔찍한 테러에서는 352명이 부상을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15일 니스 해변 공격 사건과 관련, 부상자 가운데 약 50명이 사경을 헤매는 위중한 상태라고 말해 추가 사망자가 다수 발생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이날 부상자들이 있는
프랑스 니스에서 14일(현지 시간)에 열린 혁명 기념 공휴일 행사 군중 속으로 트럭이 돌진해 어린이들을 포함해 최소 80명이 사망했다. 중상을 입은 사람들도 있다. 니스 주민 와심 부렐은 ‘도로 위의 대학살’이라고 표현했다
7월 14일 대형 트럭으로 80명 이상을 죽인 범인은 권총을 쏘면서 저항하다가 경찰에 사살됐다. 그리고 경찰 관계자는 트럭 내부에서 발견된 신분증을 근거로 범인이 31세의 튀니지계 프랑스인이라고 AFP에 말했다. 또한
프랑스 대혁명 기념일(바스티유 데이)이었던 14일 밤(현지시각) 프랑스 니스 해변에서 한 대형 트럭이 사람들로 돌진해 최소 73명이 사망하고 100여 명이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AP의 보도에 따르면 해당 트럭은
업데이트 : 2016년 7월15일 12:15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은 이번 사건에 대해 "테러리스트로서의 특징이 있는 사람의 공격이라는 것을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파리에서 연이어 발생한 테러들을 언급하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시리아에서 반테러 작전 수행에서 프랑스와 동맹국으로서 협조할 것을 러시아군에 지시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국영TV에 생중계된 지중해 러시아 해군 사령관과의 영상통화에서
트위터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이 기사는 허핑턴포스트US Anonymous Declares War On ISIS Following Paris Massacr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이 화답에는 자국민의 희생에 대한 애도 외에도 여러 의미가 담겨있다. 참고로, 뉴욕의 랜드마크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의 아래 사진은 파리 테러가 일어나기 전인 11월 11일 재향군인의 날을 기리기 위해 장식된 것이라고
11월 13일 프랑스 바리의 동시 다발적인 테러에서 가장 희생자가 많았던 '바타클랑'. 그날 그 공연장에서는 미국의 밴드 '이글스 오브 데스 메탈'이 공연 중이었다. 아래 영상은 밴드가 연주하는 도중에 총성이 터지는
지난 11월 14일, 스톡홀름에서 ‘Rebel Heart’ 공연을 한 마돈나는 공연 도중 관객들을 향해 파리에서 죽은 사람들과 그들의 가족을 위해 잠시 추모의 시간을 갖자고 요청했다. “지금 같은 때에 무대에서 공연을
11월 13일 파리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벌어진 테러 가운데 가장 많은 사상자를 낸 곳은 바타클랑 극장이었다. 프랑스 파리 11구 볼테르 가에 위치한 이 극장에서는 당시 미국 록 밴드는 이글스 오브 데스메탈의 공연이 있었고
『무슬림 쇼』는 서양 국가에 사는 무슬림들의 일상을 그린 만화 즉, 이슬람교 국가가 아닌 곳에서 살고 있는 이슬람교도들에 대한 이야기를 유머러스하게 풀어냈다. 여기서 주목할 또 하나의 지점은 프랑스 내 무슬림이 프랑스 전체 인구의 10%나 되지만, 긴 프랑스 만화사를 통틀어 무슬림의 생활을 다룬 프랑스 만화는 없었고, 이 작품이 최초라는 점이다. 작가는 『무슬림 쇼』를 자국 내 존재하는, 언론을 통해 비친, 그리고 대중들에게 인식된 이슬람교와 무슬림에 대한 오해 때문에 시작했다고 했다. 특별히 이슬람 종교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전달하고자 한 것은 아니며 그저 그들이 잘 알지 못하는 종교를 믿는 사람들의 일상을 만나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미군 영웅들이 '제2의 샤를리 에브도 참사'를 막아냈다." 이슬람주의 테러범으로 추정되는 무장괴한이 AK자동소총 등으로 중무장하고 승객 554명이 탄 프랑스 고속열차를 습격해 자칫 수십 명 이상이 학살되는 참사가 일어날
예멘알카에다(AQAP)가 2013년 3월 영문홍보잡지 인스파이어 10호에서 이슬람을 모독했다며 공개수배명단을 발표했다.노란원 안이 라르스 빌크스 스웨덴(정정합니다)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벌어진 연쇄 테러의 표적으로 추정된
프랑스 파리 당국이 테러 공격 사건 이후 액션 영화 촬영을 엄격히 제한하고 나섰다. 경찰, 군, 정보기관이나 종교시설, 학교가 나오는 장면의 촬영이 금지됐다. 파리 경찰의 야외촬영 허용 책임자인 실비 바르노는 5일 "지금같이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예멘 알카에다 아라비아반도지부(AQAP)가 30일(현지시간) 인터넷으로 유포한 음성파일을 통해 프랑스를 '주적'으로 지목했다. 이 파일에서 AQAP 고위간부 이브라힘
마뉘엘 발스 프랑스 총리가 최근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의 파리 연쇄 테러는 이민자 통합 정책 실패의 결과라고 인정하면서 차별 해소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발스 총리는 20일(현지시간) 신년 연설에서 "최근 자생적
18일(현지시간) 에펠탑의 절반은 텅 비어 있었고 탑 위에는 회색 하늘이 드리워져 있었다. 이달 7∼9일 테러범 3명을 포함해 모두 20명이 숨진 테러 이후 에펠탑 아래의 관광객 대기열은 아주 짧아졌다. 에펠탑 건너편에서
유럽 각국 경찰이 파리 테러 이후 추가 테러를 막기위해 대대적인 검거 작전을 펼치면서 프랑스, 독일, 벨기에, 아일랜드 등지에서 모두 30여명의 테러 용의자들이 체포됐다. 지난 7일 프랑스 풍자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