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urangseu-sahoedang

한편 신생 정당인 앙마르슈의 승리로 의회 구성에도 큰 변화가 생겼다. 여성 의원은 233명에 달해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또 평균 연령은 10세 가량 낮아진 47세로 집계되고 있다. 인종적으로도 더 다양해졌다는 평가다
29일(현지시간) 프랑스 집권 사회당 대선 경선에서 후보로 선출된 브누아 아몽(49) 전 교육부 장관은 중도 좌파 사회당 내에서도 좌파 색깔이 강한 '선명 좌파'로 분류되며 '프랑스의 버니 샌더스'로 불린다. 아몽 전
29일(현지시간) 프랑스 도(Departement) 의원을 뽑는 지방선거에서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이 이끄는 우파 제1야당인 대중운동연합(UMP)이 큰 승리를 거둘 것으로 관측됐다. 마린 르펜이 대표로 있는
프랑스 집권 사회당(PS)이 지난달 파리 테러 이후 처음 치러진 하원의원 보궐선거에서 극우정당인 국민전선(FN)을 꺾고 승리했다. 8일(현지시간) 프랑스 동부 프랑슈콩테주 두 보궐선거 결선투표 최종 개표 결과 사회당의
프랑스 우파 정치권이 28일(현지시간) 시행된 상원의원 선거에서 승리하면서 3년 만에 상원 다수파가 됐다. 이날 오후 10시 현재 제1야당인 대중운동연합(UMP)과 민주독립연합(UDI) 등 우파는 해외 영토에 할당된
'이달고' 55.4%로 당선 지방에선 국민전선 돌풍… 집권 사회당 주요도시서 패 올랑드 정부 중간평가 쓴맛 프랑스 수도 파리가 선택한 첫 여성 시장은 '공주님'이 아니라 '스페인 이민자의 딸'이었다. 중도좌파 사회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