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urangseu-pari-tereo

130명 이상이 사망한 11월 13일 파리 테러 이후, 유럽의 국수주의 정당들은 다시 국경 폐쇄를 다시 외치는 중이다. 또한 테러사건을 활용해 EU 이민 정책에 대한 자신들의 반대의견에 지지를 모으고 있다. 프랑스 국민전선의
11월 17일, 한 남자가 파리 레퓌블리크 광장에 섰다. 100명이 넘는 파리 시민들이 사망한 테러 사건이 일어난 지, 약 4일째가 되던 날이었다. 두 눈을 가린 남자는 두 장의 종이에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적어놓았다
프랑스의 풍자전문 주간지 ‘샤를리 엡도’가 11월 17일, 파리 테러 사건에 대한 만평을 내놓았다. 표지에는 한 남성이 샴페인을 마시고 있는 모습이 그려져 있었다. 남자의 몸에는 총에 맞은 듯 보이는 자국이 그려졌는데
프랑스 파리의 겁먹은 소년과 아버지, 그리고 리포터 사이에 오간 대화를 보자. '오직 사랑만이 증오를 이길 수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켜줄 최고의 감동적인 대화일지 모른다. 프랑스 언론 Le Petit Jounal의 리포터는
프랑스 파리 테러사건이 이후, 전 세계의 랜드마크 건물들이 3색 애도에 동참했다. 파란색, 하얀색, 빨강색 조명을 동시에 건물에 비춰 프랑스 국기와 같은 모양으로 건물 외벽을 장식한 것이다. 호주와 일본, 미국, 그리고
지난 11월 13일 프랑스 파리의 바타클랑 극장. 당시 테러가 자행된 이곳에는 한 임산부가 있었다. 테러가 발생하자, 도망친 그녀는 결국 창틀에 매달려 구조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녀는 “나는 임산부에요!”라고
■웸블리 스타디움 (영국) 한편, 파리의 에펠탑은 조명을 켜지 않았다. 에펠탑은 지난 샤를리 에브도 테러때도 조명을 켜지 않은 바 있다. 11월 13일, 파리 동시 다발 테러가 있은 후, 전 세계 각지의 건물들이 프랑스
린제이 로한 팀 쿡 엠마 왓슨 마크 러팔로 프랑스 경찰과 검찰 관계자는 현지에서 발생한 테러 사건으로 “ 최소 120명이 사망하고, 중상자 80명을 비롯해 200여 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중상자 수가 많은 만큼, 사망자
알카에다 북아프리카지부(AQIM)가 프랑스에 추가 테러를 경고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과 더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에 따르면 AQIM은 웹사이트에 공개한 성명에서 "프랑스는 무슬림 국가에 폭력을 가하고 그들의
프랑스 경찰이 풍자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를 비롯한 연쇄 테러에 연루된 조직원들을 추적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한 프랑스 경찰 관계자는 12일(현지시간) 이번 테러에 10명 정도의 대원으로 구성된 조직이 연루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