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urangseu-daeseon

유례없이 치열한 대선에서 극좌·극우를 모두 물리치고 프랑스 대통령에 오른 에마뉘엘 마크롱의 취임 첫주 국정지지율이 62%를 기록했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프랑스 여론조사기관 IFOP가 21일(현지시간)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정부가 대선 결선에서 극우 마린 르펜 국민전선(FN) 후보의 승리에 대비하는 '비상 계획'을 비밀리에 준비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18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 관계자는 주간지 르 누벨 옵세르바퇴르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당선인이 이끄는 차기 정부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협상 과정에서 강경한 태도를 취할 것이라고 측근이 밝혔다. 다만 브렉시트와 관련해 영국을 '처벌'(punish)하지는
2016년 11월16일, 에마뉘엘 마크롱이 대선 출마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Reuters 지난해 11월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마크롱은 의원 한명도 없는 정당을 기반으로 대통령에 출마한다는 비웃음을 샀다
마크롱은 의회 다수를 차지하겠다고 밝혔고, 앙 마르슈! 후보로 출마하고 싶다는 신청자는 14,000명이 넘는다. 혹은 앙 마르슈!는 다른 당과 손을 잡고 공약 실천 추진에 필요한 의석을 확보할 수도 있다. 마크롱이 제안한
프랑스 우선주의와 외국인·이슬람에 대한 반감, 프렉시트(Frexit·프랑스의 유럽연합 탈퇴)를 전면에 내세운 극우 마린 르펜 국민전선(FN) 후보를 꺾고 압도적인 득표율로 당선된 중도신당 '앙마르슈'의 에마뉘엘 마크롱의
9일은 제 19대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일이다. 앞서 4일과 5일, 전국에서 사전투표가 시행됐다. 전국 어딜 가나 투표장의 모습은 비슷하다. 투표 용구와 투표지, 투표장의 기물 모두가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관리하는 것이기에
마크롱이 작년 11월에 처음으로 대선 출마를 선언했을 때는 별 주목을 받지 못했다. 그때는 공화당 경선에서 승리하는 사람이 대통령이 될 것이 확실시 되었다. 하지만 프랑수아 피용 공화당 후보의 선거 운동은 완전히 실패했으며
프랑스 극우의 상징인 마린 르펜 국민전선(FN) 후보는 7일(현지시간) 실시된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서 참패했지만 자신이 얻은 35% 가량의 득표율을 "역사적인, 엄청난 결과"라고 자축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르펜은
7일(현지시간) 프랑스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서 중도신당 '앙마르슈'의 에마뉘엘 마크롱 후보가 압도적 득표율을 기록, 제25대 대통령 당선이 확실시됐다. 마크롱은 이로써 최연소·비주류 정당 대통령이라는 프랑스의 새 역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