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ulreoseusaijeu

연예인들에게 귀여운 부탁 한 가지를 전하기도 했다.
캡션: 날씬한 사람이 옷에 몇 명이나 들어갈 수 있는지를 계산하면서 내게 맞는 옷을 결정하는 걸 정말로 좋아해. Wish라는 인터넷 쇼핑몰이 플러스 사이즈 스타킹 홍보를 잘 못 했다가 혼났다. Wish 광고에 등장하는
란제리 회사 중역들이 더 많은 플러스 사이즈 '천사'들을 홍보에 쓰지 않는다는 건 사실 이상하다. 다양성이 판매에 얼마나 큰 효과가 있는지 모르나 보다. 매이저스의 말이다. "회사들은 다양한 체형을 고려하지 않는 이유를
이에 메이필드가 나섰다. 메이필드는 지난 2015년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패션위크서 첫 런웨이 데뷔를 마쳤고, 2016년에도 패션위크서 캣워크를 걸어 내려갔다. 사람들은 정통적인 미의 기준을 타파한 메이필드의 용기에
잡지 플레이보이가 다양성 면에서 떨어진다는 건 다 아는 사실이다. 사람들은 휴 헤프너가 이끄는 플레이보이 표지 모델을 떠올릴 때 아마 다음과 같은 이미지를 상상할 거다. 금발 머리에 파란 눈 그리고 날씬한 몸매. 즉
댄서 아키라 암스트롱은 비욘세의 'Greenlight'와 'Get Me Bodied'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 그녀는 이후 소속사를 찾아 로스앤젤레스로 떠났는데, 당시 에이전트들은 그녀가 "너무 뚱뚱하다"며 계약을 거절했다
디즈니는 인종 차별을 극복하기 위해 현재 다양한 인종의 캐릭터를 제작하고 있다. 하지만, 이 패션 블로거는 디즈니에 젊은 세대를 위한 새로운 도전을 촉구하고 있다. 최근 패션 블로거 로이 레인은 코스모폴리탄의 비디오서
그런 그가 2017 S/S 시즌 뉴욕패션위크에서 또 한 번 환호를 받았다. 하이패션쇼에서는 이례적이게 플러스사이즈 모델을 무려 다섯 명이나 세웠기 때문이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 디자이너 크리스챤
나이키가 드디어 플러스사이즈 여성을 모델로 기용했다.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나이키는 지난 14일(현지시각) 작가이자 모델인 팔로마 엘세서와 요가 강사인 클레어 파운틴의 사진을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렸는데, 둘은 나이키
미국에서 플러스사이즈 만을 위한 풀 파티가 열렸다. 코스모폴리탄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의 한 호텔에서 수백 명의 플러스 사이즈 블로거와 인플루언서(influencer)들을 위한 '골든 컨피던스 풀 파티'가 열렸는데, 이들은
이른바 '플러스 사이즈 모델' 중 가장 유명한 축에 들 애슐리 그레이엄이 뮤직비디오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지금까지는 마르고 늘씬한 몸매의 여성들에게 배역이 돌아갔던, 남자 주인공의 애인 역이다. 음악은 조나스브라더스
에이미 슈머가 글래머의 플러스사이즈 이슈에 대해 입을 열었다. 글래머는 4월 초 애슐리 그레이엄을 커버모델로 ‘플러스사이즈 이슈’를 공개했는데, 이 특별 호는 에이미 슈머를 ‘우리를 감동하게 하는 여성들’ 중 하나로
365일 펑퍼짐한 옷을 입고 있다면 쫙 달라붙는 원피스로 변화를 시도해보자. 어떤 옷이든 자신감을 가지고 입으면 아름다워 보인다. 8. 보정속옷은 집어치워라.   플러스사이즈 여자들은 아무리 더워도 반바지를 피하는 경향이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그녀는 맥심에 "저는 이 모든 셀러브리티 사업가들도 그저 사람이라는 걸 압니다"라고 말한다. "그들은 알맞은 기회를 얻었고, 그 덕분에 날아올랐죠. 제가 하려는 것도 그런 겁니다. 저는 지금 완전히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바비와의 솔직한 대화(Real Talk With Barbie)"라는 영상에서 페레라는 독특한 디자인의 밝은 분홍색 비키니를 선보였다. 그녀는 "다른 사람이 (자기)에 대해 뭐라고
사람들은 대부분 아주 어렸을 때부터 동화에 나오는 것 같은 행복한 결말을 맞으려면 최대한 날씬해야 한다는 가르침을 받는다. 미디어에서 통통하거나 뚱뚱한 여성과 날씬한 남성이 커플로 나오지 않는 이유가 그것일 게다. 날씬하고
모든 장미에는 가시가 있고, 가시투성이 좀 댓글도 있었지만 수백 송이의 크고 아름다운 장미를 얻었다. 다양한 젠더와 체형의 많은 사람들이 긍정적이고 멋진, 지지하는 댓글을 달아주었다. 내가 지금 모습 그대로 아름답다는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편집장 제시 세보는 "에리카를 표지 모델로 하기로 한 건 대단한 결정이 아니었다"며 촬영이 끝나고 나서야 이 결정의 중요성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우리가 여성 피트니스 잡지 중에 유일하게 플러스사이즈모델을
만 29살, 키 168cm의 '플러스 사이즈 모델' 테스 홀리데이가 대형 모델 매니지먼트인 밀크와 계약 후 첫 화보를 찍었다. 홀리데이는 인스타그램에 새 흑백 화보를 공개했다. 홀리데이는 대형 매니지먼트사를 통한 자신의
디즈니 만화에 나오는 공주들의 몸집이 지금보다 더 커진다면? 그래도 끝내주게 아름다울 것이다. 신데렐라부터 백설공주, 자신의 힘으로 인생을 개척해나가는 겨울왕국 엘사까지 모든 디즈니 공주들은 비현실적인 허리 사이즈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