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ulreoseu-saijeu-model

수많은 여성들은 오늘도 다양한 '편견'에 맞서고 있다. 그 덕분에 여성을 둘러싼 수많은 편견들이 사라졌고, 사라질 것이다. 나탈리 누텐붐도 그런 미래를 위해 활약하는 여성이다. 누텐붐은 16세로, 최근에 데뷔한 모델이다
이른바 '플러스 사이즈 모델' 중 가장 유명한 축에 들 애슐리 그레이엄이 뮤직비디오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지금까지는 마르고 늘씬한 몸매의 여성들에게 배역이 돌아갔던, 남자 주인공의 애인 역이다. 음악은 조나스브라더스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편집장 제시 세보는 "에리카를 표지 모델로 하기로 한 건 대단한 결정이 아니었다"며 촬영이 끝나고 나서야 이 결정의 중요성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우리가 여성 피트니스 잡지 중에 유일하게 플러스사이즈모델을
만 29살, 키 168cm의 '플러스 사이즈 모델' 테스 홀리데이가 대형 모델 매니지먼트인 밀크와 계약 후 첫 화보를 찍었다. 홀리데이는 인스타그램에 새 흑백 화보를 공개했다. 홀리데이는 대형 매니지먼트사를 통한 자신의
이 여성들 정말 죽여주네요. 모든 몸매는 아름답고 또 그렇게 대우받을 필요가 있습니다. 위 광고 영상을 감상하고, 당신은 #ImNoAngel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려달라. *이 기사는 허핑턴포스트US의 'Lane
최근 패션 업계의 '플러스 사이즈 모델' 논란이 큰 이슈다. 처음 불을 지핀 건, 11월 7일(현지시간) 미국 패션지 엘르가 보도한 캘빈 클라인의 속옷 광고였다. 엘르는 모델 밀라 달베시오(Myla Dalbesio)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