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ulraseutik

이 모든 것은 트위터 멘션 하나에서 비롯됐다. 한 유저는 3일 아래와 같은 트윗을 올렸다. 미국 홀푸드 마켓에서 판매하는 '껍질 벗긴 오렌지' 사진이다. 이 유저는 그냥 오렌지 껍질을 까서 먹는다면, 저렇게 많은 플라스틱
굴은 우리에게 정말 많은 기쁨을 주는 생물이다. (무엇보다 맛있으니까!) 하지만 우리의 라이프스타일은 굴을 죽음의 위기에 몰아넣고 있다. 미국 국립과학원의 과학자들이 최근 밝힌 연구에 따르면, 우리가 쓰는 치약과 세안제
버려진 플라스틱 포장재가 전 세계의 목을 죄고 있지만, 지금까지는 거의 손을 쓰지 않고 있다. 앞으로는 달라질지도 모르겠다. 소비재 제조사부터 플라스틱 생산사까지 공급망의 모든 참여자들이 손을 잡으면 플라스틱 폐기물을
인류가 지구를 파괴한 주범이라는 것에 더 많은 증거가 필요하다면, 이 새로운 보고서를 주목하자. “만약 우리가 지금과 같은 방식 그대로 산다면, 전 세계 바다에는 곧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더 많아질 것이다.” 세계 경제
허핑턴포스트US의 There's Rage-Inducing New Data On The Amount Of Plastic In The Ocean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바다의 플라스틱 오염은 뱃속에 라이터와 병 뚜껑이
싸구려 플라스틱 폼 컵이 커피를 따뜻하게 유지시켜 주는 건 참 좋은 일이다. 그리고 깨지기 쉬운 물건을 배송할 때 넣는 플라스틱 폼 충전재는 고마울 수밖에 없다. 발포 폴리스티렌(정식 명칭)은 가볍고 오래가는 물질이지만
"내가 니카라과에서 본 이 소라게와 무척 비슷하다." 15일,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에 이런 사진이 등장했다. "플로리다 키웨스트 섬에서 물병 뚜껑을 쓴 게를 봤다." "나도 쿠바에서 선크림 뚜껑 쓴 소라게를 발견했다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3월의 연구에서는 마이크로비드 때문에 산호초가 굶어죽을 수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산호충이 마이크로비드와 진짜 먹이를 구분하지 못할 때, 플라스틱 성분이 소화기를 막아 산호초에 필요한 영양분 소화
바닷새의 90%는 뱃속에 '플라스틱 쓰레기'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일 '경향신문'이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실린 저널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그렇다.(연구 결과를 직접 보려면 여기를 클릭) 호주와
모유를 먹는 신생아의 8%가 환경호르몬(내분비계장애추정물질)의 일종인 DEHP(디에틸헥실프탈레이트)를 하루 섭취제한량 이상 먹는다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하지만 이번 연구결과를 아이에게 모유를 먹이지 말아야 한다는 경고로 받아들여선 안 된다고 연구팀은 강조한다. 산모가 PC(폴리카보네이트) 소재의 플라스틱 용기 사용을 되도록 삼가고 랩 등 1회용 식품포장과 전자레인지를 이용한 조리를 줄이면 모유 내 DEHP 등 프탈레이트 함량을 대폭 낮출 수 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