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teubyeong

투명 페트병을 다른 플라스틱과 함께 배출하면 90% 정도는 재활용되지 않고 폐기 처분된다.
현재 한국은 일본과 대만 등에서 투명 페트병을 수입하고 있다.
'12년 안에 플라스틱 쓰레기 반으로 줄이겠다'
[곽노필의 미래창] 해조류 추출물로 만든 물캡슐. 통째로 삼켜도 된다. Skipping Rocks Lab 물이나 음료를 담은 페트병은 플라스틱 공해가 전세계적 이슈가 되면서 퇴출 대상에 오른 것 가운데 하나다. 페트병
지난번엔 그냥 다 넘어가고 열역학적인 측면에서 맞는지 검증했으나, 이번엔 유체역학 측면에서는 맞는지를 과학적, 공학적으로 살펴보자. 검증하고자 하는 것은, 과연 바람이 좁은 곳을 지나면서 속도가 빨라지는가이다. 좁을 곳을 지나며 유속이 빨라지는 경우는, 입출구 압력차이로 인해 "쥐어 짜는" 현상이 생기기 때문이다. 누구가 다 알듯이 수도관 내의 압력은 대기압보다 매우 높다. 그렇기 때문에 좁은 통로로 방출하면 빠른 속도로 분출한다. 하지만 창밖에서 부는 바람은 완전히 다르다.
압축된 공기가 좁은 통로를 통과하여 압력이 낮아지고 속도가 빨라질 때, 온도가 낮아지는 것을 이용해서 실내 온도를 5도나 낮춘다는 것이다. 실내 온도 5도를 낮추려면 에어컨으로도 꽤 빵빵하게 틀어야 하는데, 창문에 단지 작은 구멍들을 여러 개 뚫어서 가능하다고? 거의 혁명적인 수준이다. 그렇다면 그 수많은 가전업체 및 건설회사들은 그동안 뻘짓만 했나? 밖에서 페트병이 박힌 창문을 향해 팬으로 바람만 불어주면 되었을 텐데... 페트병 에어컨은 여러가지 모순이 있지만, 쿨하게 넘어가서 그냥 이상적(ideal)으로 가정하여, 과연 얼마나 온도를 낮출 수 있을지 계산해 보겠다.
중국 푸젠(福建)성에 있는 파라자일렌(PX) 공장에서 대형 폭발사고가 났다. 7일 중국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56분(현지시간) 푸젠성 장저우(장<삼수변에 章>州)시 장푸현 구레이진에 있는 텅룽팡팅(騰
일회용 페트병의 생수를 마신 후 며칠이 지나면 어떤 변화가 올까. KBS가 지난 21일 이 실험결과를 보도했다. 마시는 물은 1밀리리터 당 일반 세균이 100마리를 넘으면 안된다. KBS에 따르면 새 생수의 뚜껑을 따자마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