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geoseun-satae

'퍼거슨 사태' 1주기를 맞아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에서 열린 추모시위가 밤이 되면서 격화돼 두 차례 총격전까지 벌어졌다고 10일(현지시간) AP와 AFP통신, CNN방송 등이 보도했다. 경찰이 총을 쏜 용의자들과 총격을
'농구황제' 제임스 르브론(32·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과 중국계 제레미 린(27·샬럿 호네츠)도 여기에 가세했다. NBA뿐만 아니라 프로풋볼연맹(NFL) 소속 선수들도 대열에 동참했다. 스포츠 스타들이 인종문제에 대한
백인 경관의 총에 맞아 숨진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의 부친인 마이클 브라운 시니어가 9일 열린 1주기 추도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AP 9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시 외곽에 있는 소도시 퍼거슨 시에
미국의 뿌리깊은 흑백갈등을 재점화한 '퍼거슨 사태' 1주기를 앞두고 또다시 비무장 흑인 청년이 백인 경찰에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백인 경관의 무차별 총격에 사망한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의 죽음을 기려 미국 곳곳에서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노스찰스턴에서 7일(현지시간) 공개돼 파문이 커지고 있는 백인경관의 비무장 흑인 총격 살해 사건은 8개월전 미주리주 퍼거슨시에서 발생한 사건보다 더 충격적이다. 퍼거슨 때와는 달리 백인 경찰이
지난해 '퍼거슨 사태'로 촉발된 미국의 흑백 갈등이 여전한 상황에서, 또다시 백인 경찰이 비무장 흑인에게 여러 발의 총격을 가해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특히 위협을 느껴 정당방위 차원에서 총을 쐈다는 해당 경찰의 주장이
미국 버지니아의 테리 매콜리프 주지사가 흑인 학생이 체포되는 과정에서 상처를 입은 영상으로 보고 재조사를 명령했다. 영상에 등장하는 흑인 청년은 미국 버지니아 주립대학의 학부생으로 버지니아의 주류 단속반에게 체포당하는
미국 법무부는 지난해 8월 흑인 청년이 백인 경관의 총을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미주리 주 퍼거슨 시에서 현지 경찰이 흑인들을 상대로 상시적인 인종차별 행위를 저질러왔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3일(이하 현지시간
퍼거슨 사태의 여파가 아직 미국사회를 강하게 지배하고 있다. 예전의 흑인 폭동이 인종 간의 갈등이었다면 지금의 긴장된 분위기는 공권력에 대한 불신, 공권력과 일반 시민이 흑인을 바라보는 시각의 차이에서 기인한다. 유튜브의
키예프 독립광장에서 우크라이나인이 애국가를 부른다. 홍콩 중심부 애드미럴티에 위치한 정부청사 앞에 있는 노란색 대형 우산을 경찰이 부수고 있다. 멕시코 '43' 지난 9월 멕시코 이괄라에서 지역 교대 학생 43명이 실종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