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geo-seun-sa-tae

지난 7월 미국 미주리 주 퍼거슨에서 백인 경관의 총격을 받고 숨진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의 가족은 2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전날 발생한 경찰관 살해 사건을 비난했다. 브라운 가족은 성명을 통해 "순찰차에
미국 미주리 주 퍼거슨 시에서 촉발돼 미국 전역으로 퍼져 나간 인종차별 철폐 시위가 추수감사절 연휴 첫날인 27일(현지시간) 소강 국면에 접어들었다. CNN 방송을 비롯한 미국 언론은 사태의 중심지인 퍼거슨 시가 지난
지난 8월 비무장 흑인 청년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미국 백인 경찰이 24일(현지시간) 불기소 처분을 받자 미국 각지에서 항의시위가 잇따르고 있다. 연합뉴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시위는 사건이 발생했던 미주리 주 소도시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대배심이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을 총으로 사살한 백인 경관 대런 윌슨에 대한 불기소 결정을 내린 24일 밤(현지시간) 소도시 퍼거슨은 또다시 전쟁터 같은 상황으로 돌변했다. 브라운의 사망으로
미국에서 10대 남성 흑인이 경찰 총에 맞아 죽을 확률이 동년배의 백인과 비교해 무려 21배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온라인 탐사보도 매체 프로퍼블리카는 지난 2010∼2012년 연방수사국(FBI)에 보고된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 인근에서 또다시 백인 경찰의 충격에 의한 흑인사망사건이 일어나면서 시위와 소요사태 재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9일(현지시간)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유색인종 권리옹호 단체 '핸즈업유나이티드
시위·체포 감소…미국인 41% "정부 사건처리 만족" 10대 흑인 청년이 백인 경찰의 총격에 숨지면서 소요사태가 벌어졌던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에서 주방위군이 철수했다. 1992년의 '로드니 킹 사태'와 유사한 인종 간
[미 퍼거슨시 현장 르포 ‘흑인 사망’ 시위 확산] 시위 지역은 흑인분리의 중심지 백인 거주지에 흑인 늘자 갈등 경찰들 이유없이 불심검문 경미한 사안에도 불러세워 사망 청소년도 집앞도로서 총격 ‘인종차별 금지법’ 50돌의
흑백 인종문제 겹쳐 대치 격화…오바마 진정 호소도 무용지물 "브라운, 최소 6발 맞아" 새 쟁점…당국 늑장·과잉대응 논란 미국 미주리주의 소도시 퍼거슨시에서 발생한 10대 흑인 청년 총격사망 사건의 파장이 좀체 진정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