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minijeum

영국의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는 4명의 여성이 ‘히잡’을 쓰고 하루를 보내는 실험을 했다. 실험 전에 일단 히잡을 쓴 여성을 보면 어떤 생각을 드는지 물었다. “이건 좀 미국적인 사고방식 같아요. 히잡을 쓴 여성을 보면
엠마 왓슨이 열렬한 환호와 지지를 받았던 지난 2014년 9월 ‘히포쉬’(HeForShe) 연설에 이어 ‘월드 이코노믹 포럼’에서 또 다시 열정적인 연설을 쏟아냈다. 1월 23일, UN의 여성 굿윌 대사인 엠마 왓슨은
영국 최대 판매 부수를 자랑하는 일간지 ‘더 선’이 여성의 가슴노출 사진을 안 싣겠다는 결정을 뒤집었다. ‘더 선’은 44년 동안 3면에 가슴을 드러낸(속옷도 없이) 여성의 사진을 실었다. 여성 단체들이 크게 반발했음은
"전화 번호를 건네주었다고 새벽 1시에 문자로 '대화' 또는 '놀자'고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직접 대화를 통해 날 더 구체적으로 알기 원하는 남자가 문자나 날리는 남자보다 훨씬 매력적이다." "우리의 삶은 다 연결돼있다
애쉬턴 커쳐는 성교육이 여성에게 성을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다고 2011년 1월 무비라인과의 인터뷰에서 말해 여성의 지지를 크게 얻었다. "남자의 절정은 쉽게 표현되고 또 생식 일부이기 때문에 많이 다루어집니다. 하지만
바비는 7살이다. 바비의 부모님은 발레 대신 가라데를 하고 싶다는 바비를 특이하다고 생각했다. 바비야! 성별에 대한 편견이 너의 호기심을 좌절시킬 순 없단다. 네가 원한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단다! 위의 포스터는 브라질
지난주 전 세계를 가장 강렬하게 강타한 뉴스는 칠레 지진도 프란치스코 교황도 아니었다. 미란다 커의 올누드 '영국 GQ' 화보였다. 호주 출신의 슈퍼모델 미란다 커(30)는 사진작가 마리오 테스티노가 찍은 화보에서 알몸인
인간의 역사가 시작되는 신체기관보다 훌륭한 예술적 주제가 있을까? 아래 소개하는 여성 생식기를 주제로 한 예술은 니트 프로젝트부터 질을 형상화한 경기장 건물까지 정말 다양하다. 그 옛날 여성의 생식기를 연상시키는 조지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