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제가 바로 옆에 있었는데, 저에게 악수할 때는 그런 존경과 애정이 부족했는데 이 부회장에겐...”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공동교섭단체 참여 불가 뜻을 밝혔다.
"여의도를 벗어나 현장으로 가야 한다."
지지율 기준 '제1야당'.
그 이유가 무엇인지 국민들도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전국 정당득표율에선 바른미래당도 추월했다.
여야는 사전투표 둘째날,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