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i-tereo

빗발치는 총알 세례 속에 어머니는 온몸으로 어린 아들을 감싸안아 또 한 번 생명을 건네줬다. 지난 13일(현지시간) 89명이 사망한 프랑스 파리 바타클랑 극장의 참혹한 테러현장을 수습하던 구급대원들은 중년과 노년 여성의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새로운 프로파간다 영상을 공개했다. 미국 뉴욕을 위협하는 목적으로 제작된 영상으로 보인다. 데일리메일과 텔레그라프 등이 '새로 공개된 영상'이라며 19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여기에는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 트위터 팔로우하기 | 지난 수요일 파리 경찰이 파리 외곽 생드니에서 급습 작전을 벌였다. 아래 사진들은 100명이 넘는 경찰과 군 특수부대의 긴박했던 범인 검거작전을 담고 있다. 이 과정에 자폭한
적어도 132명의 목숨을 앗아간 파리 테러 참사의 주범인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수도 락까에 대한 프랑스와 러시아의 공습에도 굴하지 않는 것은 '학습효과'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
국제 해커 조직 어나니머스가 해커가 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가이드를 발표했다. IS(이슬람 국가)를 상대로 한 그들의 사이버 전쟁에 더 많은 지원자가 가담했으면 해서다. 관련기사:어나니머스, 수천 개의 IS 계정을
Amine Ibnolmobarak, 29세, 모로코. 갓 결혼한 건축가. "잘생기고, 몸이 탄탄하며, 똑똑하고, 스타일리쉬했음" Quentin Mourier, 29세, 프랑스. 촉망받는 건축가. 도시 농부. 록뮤직 애호가
17일 뉴욕 라디오시티뮤직홀에서 공연한 아델이 파리의 비극에 헌정하는 노래를 불렀다. 2008년 발매된 '19' 앨범 수록곡, 'Hometown Glory'다. 무대 내내 에펠탑 등 파리의 전경이 무대 배경으로 등장한다
이번 파리 동시 다발 테러에서 가장 많은 사람이 희생된 곳은 바타클랑 극장이다. 당시 바타클랑에서는 미국 록 밴드인 '이글스 오브 데스 메탈'이 공연을 하고 있었다. 밴드 멤버들은 무사했지만 매니저 한 명을 포함한 몇몇
진정한 해결은 강대국의 이권 다툼의 결과로 빚어진 시리아 내전의 심각성에 이제라도 책임의식을 갖고 "우리 모두는 시리아인"이라는 진심어린 연대감을 표현하는 것에 있어 보인다. 하지만 빠리 테러 이후의 정국은 시리아 난민들에게 더욱 어려운 양상으로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난민이 테러리스트로 둔갑할 수도 있다는 교란적 이야기가 난무하는 상황 속에서 프랑스 난민정책의 기조가 한층 강경하게 전환될 것이기 때문이다.
베르나르 카즈뇌브 프랑스 내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생드니에서 제압된 테러범들이 다른 범행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카즈뇌브 내무장관은 이날 하원에 출석해 "오늘 오전 추가 공격을 준비하는 이들에 대한 작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