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i-tereo

상가르는 파리에서 일어난 일이 걱정스럽다고 인정했지만, 그래도 자신과 아내는 유럽으로 망명할 계획이라고 한다. 그는 이라크에서 직업을 구할 수 없다. 그는 원래 미국의 거대 석유 기업 셰브론에서 일했으나, ISIS가
프랑스 핵 추진 항공모함 샤를 드골 호가 23일(현지시간) 파리 연쇄 테러의 배후인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공격을 개시했다. 피에르 드 빌리에 프랑스 군 참모총장은 "샤를 드골호에서 함재기가 출동해
그는 말 한 마디 없이 내게 다가왔다. 주머니에서 작은 종이 봉지를 꺼냈다. 안에는 삶은 달걀 하나와 여러 번 접은 신문지가 있었다. 신문 안에는 소금이 조금 들어 있었다. 그는 내게 그 봉지를 건넸다. 나는 고맙다고 고개를 숙여 보였다. 그도 고개를 끄덕이더니 멀어져갔다. 그리고 그는 배낭에서 작은 카펫을 꺼내 잔디밭에 깔더니 그 위에서 무릎을 꿇고 메카 쪽을 향해 기도했다. 나는 파리의 테러범들을 생각할 수도 있고, 그를 생각할 수도 있다. 지금 나는 그를 생각한다.
이건 지난 주말 벨기에 수도 브뤼셀 시내 풍경이다. '중대하고 즉각적인' 테러 위협에 따라 가장 높은 수준의 테러 경보가 내려진 브뤼셀은 거대한 유령도시로 변했다. 지하철 역사는 폐쇄됐고, 시민들에게는 외출 자제령이
파리 테러 용의자 검거작전에서 경찰견 한 마리를 잃은 프랑스에 러시아가 똑같은 품종의 강아지 한 마리를 선물하기로 했다. 21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엘레나 알렉세예바 러시아 내무부 대변인은 '도브리냐'라는
IS는 시리아의 죽음과 파괴를 먹고 산다. 그들은 시리아의 혼란을 악용해 영역을 확보하고 시리아 주민들과 자원에서 이익을 뽑아냈다. 그들은 아사드와 서방 국가들에 맞서는 종교 전쟁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해 신병들을 모은다
마뉘엘 발스 프랑스 총리는 19일(현지시간) 파리 연쇄 테러 이후 테러리스트들이 자국에서 생화학 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발스 총리는 이날 하원 연설에서 "어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프랑스가
마뉘엘 발스 프랑스 총리는 테러리스트들이 생화학 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19일(현지시간) 경고했다. 발스 총리는 이날 프랑스 하원 연설에서 "어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프랑스가 화학 또는 박테리아
불안이 가중되고 있어 일부 무슬림 가족들은 이슬람적 전통과 의례를 다시 생각해보고 있으며, 무슬림처럼 보였다가 겪을 수 있는 위험을 피하려 하고 있다. 파리 소르본 대학교 학생인 세함은 부모와 친척들에게서 머리 스카프를
파리의 여러 곳에서 공격이 일어나자, 프랑스 대통령 프랑수아 올랑드는 다에시가 프랑스에 전쟁을 선포했다고 선언하며 보복을 약속했다. 그러나 그가 이슬람 국가(Islamic State)라는 말을 쓰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