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i-tereo

18일(현지시간) 에펠탑의 절반은 텅 비어 있었고 탑 위에는 회색 하늘이 드리워져 있었다. 이달 7∼9일 테러범 3명을 포함해 모두 20명이 숨진 테러 이후 에펠탑 아래의 관광객 대기열은 아주 짧아졌다. 에펠탑 건너편에서
유럽 각국 경찰이 파리 테러 이후 추가 테러를 막기위해 대대적인 검거 작전을 펼치면서 프랑스, 독일, 벨기에, 아일랜드 등지에서 모두 30여명의 테러 용의자들이 체포됐다. 지난 7일 프랑스 풍자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예멘 알카에다 아라비아반도지부(AQAP)는 14일(현지시간) 인터넷을 통해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가 알카에다 최고 지도자 아이만 알자와히리의 명령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AQAP의 고위 간부 셰이크
최근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파리 테러 사망자 추도식과 장례식이 1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와 이스라엘에서 각각 열렸다. 유족들과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 동료 경찰관 등은 이날 오전 파리 경시청에서 지난 7∼9일 연쇄
샤를리 엡도 테러범들에 의해 살해된 경찰관 아흐메드 메라베트의 형은 "테러범들은 무슬림인 척하고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아흐메드 메라베트는 7일 테러범들의 총격 도중 총에 맞아 숨진 바 있다. 트위터에서는 #Jesuisahmed
1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테러 규탄 거리행진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불참한 것을 놓고 미국 내에서 비판론이 제기되고 있다. 세계 34개국 정상이 집결해 파리 주간지 테러를 규탄하고 표현의 자유를
예멘에 근거지를 둔 알 카에다 아라비아반도지부(AQAP)가 프랑스에 추가 테러 공격을 하겠다고 위협했다. AFP통신은 테러 정보·분석 단체인 시테(SITE)가 입수한 비디오에서 AQAP 최고 성직자인 하리스 알-나드하리가
샤를리 엡도 총격 테러 이후 많은 언론이 해당 잡지의 무함마드 풍자만화를 자진 검열해서 보도하고 있다. 뉴욕 데일리 뉴스는 이번 사건을 보도하면서 사망한 편집장 스테판 샤르보니에가 들고 있는 샤를리 엡도의 커버 사진을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의 충격에 휩싸인 프랑스 사회에서 이번 사건을 무슬림계 이민자들을 차별한 결과로 보는 자성과 비판이 나오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9일 보도했다. 보수 성향으로 알려진 이 신문은 이번
슬픈 주간이다. 전 세계가 파리 테러리스트 공격으로 숨진 12명의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파리의 에펠탑도 지난밤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절대 꺼지지 않는 불을 잠시 껐다. 아래는 불이 꺼지는 순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