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i-gihubyeonhwahyeopyak

조 바이든은 당선되면 협약에 다시 가입하겠다고 약속했다.
시리아가 7일(현지시간) 파리 기후변화 협정에 가입 의사를 밝혔다. 계획대로 절차가 완료되면 시리아는 197번째 가입국이 된다. 이에 따라 지난 6월 협정 파기를 선언한 미국이 유일한 미가입국이 될 예정이다. AFP통신에
이틀간의 일정으로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8일(현지시간) 폐막하며 성명을 발표했는데, 미국만은 다른 19개국과 다른 길을 가기로 천명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 가장 큰 쟁점이었던 기후
캡션: 걱정하지 말아요. 기후변화가 가짜라고 지금 트윗을 보내고 있잖아요. 만화가 톰 토로는 허프포스트에 "난 트럼프의 파괴적인 모든 의제에 대항해햐 할 사회적 의무가 우리에게 있다고 믿는다."라고 말했다. 토로의 반항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파리 기후변화협정 탈퇴를 결정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판단'하지 않겠다며 국제사회에 그와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상트페테르부르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파리기후협약을 탈퇴하겠다는 연설을 하며, 이 역사적 협약이 마치 무역협정인 것처럼 묘사했다. 이 협정은 구속력이 없으며, 시리아와 니카라과를 제외한 모든 국가가 승인했다. 조인국들은 온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파리 기후변화 협정을 탈퇴함으로써 지구촌의 문제아라는 사실을 새삼 확인했으며, 이로 인해 세계 리더십의 이동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미국의 워싱턴포스트(WP)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미국은 파리 기후변화 협정을 탈퇴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또 새 기후변화 협정을 위한 협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지난 24일 그린피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교황 방문에 불과 몇 시간 앞서 '환경 보호의 메시지로' 환영하기 위해 산피에트로대성당에 멋진 레이저 메시지를 남겼다. 트럼프의 반환경적인 정책에 항의하기 위해 그린피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파리기후변화협정 이행 여부를 놓고 9일(이하 현지시간) 고위 환경·경제 자문과 회동한다. AFP통신은 8일 고위 행정부 관료를 인용해 이들이 오후 1시30분쯤 만나 파리협정 이행 여부를 놓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