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jachon

지금의 청계천은 도심 한 가운데를 가로지르는 휴식처다. 그렇다면 과거의 청계천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한겨레’는 7월 15일, ‘1970년대 청계천의 모습’이란 제목으로 당시의 청계천 풍경을 기록한 사진 들을 소개했다
김영욱 세종대 교수(건축학)와 김주영(세종대 박사수료)씨가 도시설계학회지(2016년2월)에 발표한 '영구임대아파트와 판자촌의 공간구조와 자살률 비교' 논문(2007~2011년 조사)에 따르면 서울의 한 구에 속한 영구임대아파트
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구룡마을에 이어 또 다른 무허가 판자촌인 달터마을을 정비해 2017년까지 공원으로 조성하겠다고 9일 밝혔다. 양재천과 대모산을 가로지르는 지역 내 주요 공원인 달터근린공원에는 약 30년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