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gyeolmun

범죄사실에 대한 재판부의 판단은 대부분 심증이다
주로 여성계에서 써온 용어들이다.
“이런 일이 실제 벌어진 것인지 선뜻 믿기지 않아 두 번, 세 번 반문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10대 의붓손녀를 수년 간 성폭행해 출산까지 하게 한 A(53)씨의 항소심 재판을 맡은 판사가 판결을 선고하며 법정에서
법원이 '그림 대작' 논란으로 사기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된 조영남(72) 씨에게 유죄를 선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이강호 판사는 18일 사기 혐의로 기소된 조씨를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소설가이자, 전 연세대 국문과 교수인 마광수씨가 동부이촌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가족은 그가 “그동안 우울증이 있었다”며 “자살한 것”이라고 밝혔다. 마광수 교수의 별세 소식에 그의 대표작 중 한 편인, 소설
분명 박근혜는 보수주의를 표방하고 우파의 지원을 받아 민주적 절차에 따라 집권했다. 그리고 대통령 박근혜 역시 한 명의 정치인으로서 보수주의적 신념을 가질 수도 있고 또 그것을 표현할 수도 있다. 그러나 입헌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에서는 설사 다수의 지지를 받아 민주적으로 선출된 대통령이라 할지라도 헌법의 지배를 벗어날 순 없다. 박근혜가 대통령으로서 좌파에 대한 지원 축소와 우파에 대한 지원 확대라는 자신의 보수주의적 소신을 펼칠 수 있겠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헌법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 헌정주의의 요구이다.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낙마의 결정적 계기가 된 1976년 혼인무효소송 판결문을 공개했던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해당 판결문은 공식 절차를 거쳐 대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것”이라고 거듭 해명했다. 그러면서
2015년 1월 1일 이후에 나온 민사판결은 키워드검색이 가능하긴 한데... 각급 법원 별로만 검색이 가능하다. 전국에 18개의 지방법원, 5개 가정법원 1개 행정법원, 지원 54개, 고등법원들, 대법원까지 합쳐 85개 법원이 있으니, 예를 들어 가습기살균제 관련 판결문들을 찾고 싶으면 "가습기살균제"라는 검색어 입력을 85회 반복해야 한다. 게다가 검색결과가 나오면 판결문들의 내용을 보기 위해서는 1건당 1천원씩 내야 한다.
판사가 판결문에 서명을 빼먹는 바람에 피고인이 다시 재판받는 일이 또다시 일어났다. 알려진 사례만 올해 3번째다. 대법원이 상고심 사건을 줄이겠다며 하급심 강화 방안을 내놓고 있지만 정작 일선에서 재판의 기본 원칙도
지난해 말 한 저녁식사 자리에서 누군가 원 전 원장을 비난하면서 "국정원이 이래도 되냐"고 비분강개해 분위기가 썰렁해진 적이 있다. 요즘 정치 얘기를 하면 썰렁해지는 게 일반적이긴 하지만 그렇게 말해도 마찬가지다. 왜 썰렁할까. 당연한 게 지켜지지 않은 채로 오래가면, 그 당연한 말을 하는 게 식상해진다. 그 식상함 사이로 냉소가 스며들 거다. 그런데 단 한 명, 법관이 법정에서 그 당연한 말을 하면 달라진다. 피고인의 운명을 좌지우지할 주문과 함께 그 말을 할 때 무게감이 얹혀 식상함이 사라지고 긴장감이 생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