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melra-aendeoseun

1990년대를 기억하는 사람이라면, 파멜라 앤더슨 또한 기억할 것이다. 최근 영화로도 제작된 추억의 드라마 ‘SOS 해상구조대’(Baywatch)의 히로인 중 한 명인 CJ 파커를 연기했던 그녀는 90년대를 대표하는
황금기를 연상케 하는 의상을 멋지게 입고 2016 토론토국제영화제에 나타난 파멜라 앤더슨은 완전히 시간을 거슬렀다. 90년대 히트 TV 드라마 '베이워치'의 주인공으로 당대의 섹스심볼로 손꼽히던 그녀는 아래처럼 "우아함과
프랑스를 대표하는 고급음식인 푸아그라가 동물 학대라며 금지하려는 움직임을 놓고 프랑스 의회에서 찬반 격론이 벌어졌다. 19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배우 파멜라 앤더슨이 프랑스 의회를 찾아 푸아그라 생산
남성지 플레이보이가 앞으로 여성의 누드 사진을 싣지 않겠다고 공언한 지 두 달이 지났다. 그리고 3일, 플레이보이의 2016년 1,2월호에서 마지막 누드 사진을 실을 커버 모델이 발표됐다. 바로 파멜라 앤더슨이다. 플레이보이는
케이트 모스, 휴 그랜트, 톰 히들스턴, 나오미 캠벨, 피어스 브로스넌, 비비안 웨스트우드, 이안 맥켈렌 경, 시에나 밀러, 파멜라 앤더슨... 이름을 보기만 해도 블록버스터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입니다. 60인의 전 세계 최고의 셀러브리티들이 동일한 디자인의 티셔츠를 입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파멜라 앤더슨이 공장식 목축업과 육가공산업에 반대하기 위해 또다시 벗었다. 47살의 여배우는 오랫동안 동물보호단체 PETA를 위한 모델로 활동해 왔는데, 이번에는 알프레드 히치콕의 유명한 스릴러 영화 '사이코'의 샤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