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lreseutain-gija

평소 모습 당일 새벽 3시 집 대문을 폭파하고 들어온 신베트 요원 10여명이 영장도 없이 두 눈을 가리고 두 손을 묶은 상태로 그를 끌고 갔다. 샤라쉬가 영문도 모른 채 사라진 남편의 소식을 접한 건 그로부터 2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