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lmirayujeok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고대유적도시 팔미라에서 신전 등 종교유적을 잇따라 파괴한 데 이어 종교와 무관한 유적인 개선문까지 파괴했다. 마문 압둘카림 시리아 문화재청장은 4일(현지시간) 신화통신 등에
*팔미라 유적지 자료 사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팔미라 고대유적지에서 이번에는 탑무덤을 폭파했다. 마문 압둘카림 시리아 문화재청장은 4일(현지시간) 팔미라 유적의 고대 탑무덤 3기가 IS 손에 파괴됐다고
이슬람국가(IS)는 지금까지 시리아와 이라크에 있는 많은 수의 역사적 유적지를 파괴했다. 유적 파괴 행위의 주된 표적은 시리아의 팔미라 유적이다. IS군은 지난 23일 일요일, 시리아 중부 팔미라의 고대 유적 중 하나인
수니파 급진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 조직원들이 세계적으로 이름난 시리아의 팔미라 유적을 연구해온 노학자를 참수하고 시신을 유적지 기둥에 매달았다. 팔미라는 고대 실크로드를 따라 들어선 주요 교역 도시 중 하나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시리아 팔미라 고대유적지에서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2천년 된 3m 높이의 사자상을 파괴했다. AFP통신과 영국 일간 가디언은 마문 압델카림 시리아 문화재청장을 인용해 IS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