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lmira

시리아 정부군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로부터 탈환한 고대 유적도시 팔미라를 9개월 만에 다시 빼았겼다. AP 등에 따르면 팔미라가 있는 홈스 주의 탈랄 바라지 주지사는 11일(현지시간) IS의
시리아군이 수니파 급진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장악해온 고대 유적 도시 팔미라를 10개월 만에 탈환했다고 시리아 언론과 시리아인권관측소(SOHR)가 27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에 따라 시리아군은 IS의 상징적
IS에게 시리아 유적 도시 팔미라는 그저 종교적 훼손의 대상이 아니라 처형장이기도 하다.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지난 10월 26일 IS가 팔미라 고대 유적의 기둥에 사람을 묶어서 폭파했다고 밝혔다. 유적을 훼손하는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고대유적도시 팔미라에서 신전 등 종교유적을 잇따라 파괴한 데 이어 종교와 무관한 유적인 개선문까지 파괴했다. 마문 압둘카림 시리아 문화재청장은 4일(현지시간) 신화통신 등에
*팔미라 유적지 자료 사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팔미라 고대유적지에서 이번에는 탑무덤을 폭파했다. 마문 압둘카림 시리아 문화재청장은 4일(현지시간) 팔미라 유적의 고대 탑무덤 3기가 IS 손에 파괴됐다고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고대 유적지 팔미라의 유명 신전을 또 폭파했다고 팔미라코디네이션 등 문화재 보호단체들이 30일(현지시간) 밝혔다. IS가 이날 폭파한 유적은 1세기 말 처음 축조된 벨 신전으로
최근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만행으로 시리아 고대 유적지가 파괴되면서 비슷한 위험에 직면한 세계유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IS는 지난 23일 '사막의 진주'라 불리는 시리아 팔미라 고대유적지에서
이슬람국가(IS)는 지금까지 시리아와 이라크에 있는 많은 수의 역사적 유적지를 파괴했다. 유적 파괴 행위의 주된 표적은 시리아의 팔미라 유적이다. IS군은 지난 23일 일요일, 시리아 중부 팔미라의 고대 유적 중 하나인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IS가 지난 8 월 25일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시리아 중부 팔미라의 고대 유적 중 하나인 바알샤민 성전을 폭파하는 이미지를 인터넷에 공개했다. 아사히신문
시리아의 세계문화유산 '팔미라 유적'에 인생을 바쳐 온 저명한 시리아인 고고학자 칼리드 아사드가 지난 8월 18일 IS에 참수당했다. 연합뉴스 8월 20일 보도에 따르면 시리아 마문 압둘카림 시리아 문화재청장은 팔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