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kwiao

전 세계의 기대를 모았던,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와 매니 파퀴아오의 대결은 싱겁게 끝났다. 현지에서 암표를 구입한 사람이나 TV중계마저도 따로 돈을 내고 본 미국 시청자들 뿐만 아니라 돈 한푼 내지 않고 본 사람들도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8·미국)가 '실리 복싱'을 승리 요인으로 꼽았다. 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매니 파키아오(37·필리핀)와의 '세기의 대결'에서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가 매니 파퀴아오를 판정승으로 이겼다. 5월 3일 미국 네바드주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두 선수는 라운드당 12라운드를 모두 싸웠지만 링 위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심판의
▶ 6년을 끌어온 두 복싱 챔피언이 맞붙는다. 사상 최초로 8체급을 석권한 매니 파퀴아오(36·필리핀)와 5체급 석권과 함께 무패 행진을 기록중인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8·미국)가 3일 낮 12시(한국시각) 미국
매니 파퀴아오와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의 역사적인 결전을 앞두고 많은 언론이 이를 '창과 방패'의 싸움이라며 호들갑을 떨고 있다. '세기의 대결'이라는 데는 이견이 없다. 그러나 몇명 사람들이 이를 '선과 악'의 대결로
너무 늦은 감은 있지만, 복싱팬들의 오랜 염원이 이제 곧 이루어진다. 바로 47승 무패의 미국 복싱 영웅 플로이드 메이웨더(38)와 8체급을 석권한 필리핀의 신 매니 파퀴아오(37)의 결전이 5월 2일에 열리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