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etgam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리스트’에 거론돼 금품 수수 의혹을 받는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이번엔 팻감으로 사용되지 않을 것”이라며 휴일에도 ‘장외 변론’을 이어갔다. 홍 지사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여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