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eteoseun

가래 끓는 말들의 악취가 버스에 낭자했다. 무대응으로 일관하던 기사님은 묵묵히 차를 몰았다. 빈 의자 없이 좌석을 채운 승객들은 정물처럼 조용했다. 만약 기사가 멱살을 잡혔다면 누군가 말렸을까. 이 공공연한 멸시와 억측의 현장에서 나는 무기력했다.
검찰이 이태원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기소된 아더 존 패터슨(37)에게 1심의 선고형인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서울고법 형사5부(윤준 부장판사) 심리로 29일 열린 패터슨의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이 여전히
유죄다. 22세 한국인 대학생을 이유없이 살해한 '이태원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기소된 아더 존 패터슨(37)에게 법정 상한인 징역 20년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심규홍 부장판사)는 29일 "패터슨이
'이태원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기소된 아더 존 패터슨(37)이 1심 마지막 재판에서 결백을 주장했다. 검찰은 오후 재판에서 패터슨에게 중형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할 예정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심규홍 부장판사
'이태원 살인사건'의 피해자 시신을 부검한 법의학자가 다시 재판에 나와 범인의 덩치가 피해자보다 작은 사람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심규홍 부장판사) 심리로 11일 열린 피고인 아더 존 패터슨
'이태원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됐다가 무죄로 풀려난 재미교포 에드워드 리(36)가 진범으로 기소된 아더 존 패터슨(36)의 재판에서 "패터슨이 피해자를 칼로 찌르는 걸 봤다"고 주장했다. 리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
하지만 피해자 조씨의 어머니 이복수(73)씨는 재판 직후 기자들과 만나 "변호사가 미국 애를 한국 엄마라고 한국 사람이라 우기는 데, 우리 자식이 얼마나 억울하게 죽었는데 어떻게 그런 소리를 하느냐"며 울분을 터뜨렸다
'이태원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지목된 미국인 아더 존 패터슨(36)의 첫 재판이 8일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심규홍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417호 대법정에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형사 사건
'이태원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지목된 미국인 아더 존 패터슨(36)의 첫 재판이 내달 초 열린다. 24일 법원에 따르면 이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심규홍 부장판사)는 10월2일 오후 2시부터 첫 공판준비기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