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esyeonmodel

등 부분에 꽃을 매달고 사람들의 호응을 유도하며 워킹을 하던 그녀는 발끝이 미끄러지면서 넘어졌다. 패션쇼가 끝난 후, 밍시는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내 자신에게 많이 실망했지만, 모든 사람에게 감사하다”며 “나를
루이스와 앤서니는 지난 2014년, 딸들의 머리를 정돈해주는 사진이 인기를 끌며 순식간에 소셜미디어 스타로 등극했다. 이 사진 덕에 두 사람은 '니콘' 광고에 등장하기도 했다. 놀라운 건, 두 사람이 프로 모델이 아니라는
지지 하디드가 스튜어트 와이츠먼의 2017 S/S 시즌 캠페인을 위해 모든 걸 벗어던졌다. 새틴 부츠만 신고서 말이다. 허핑턴포스트UK의 Gigi Hadid Goes Nude For New Stuart Weitzman
‘패션모델’이 되기는 어렵다. 타고난 신체와 얼굴이 있어야 하는 동시에 타고난 외모를 유지하는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패션모델’이 하는 일은 어떨까? 카메라를 바라보고 서 있기만 하면된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영국 보그가 창간 100주년을 맞아 오는 5월 5일 특별 호를 출간한다. 이 특별 호에는 케이트 미들턴 등 다양한 인사들이 출연하는데, 이중 유독 돋보이는 한 모델이 있다. 바로 100세 패션모델 보 길버트다. 그녀는
지난 3월 5일, 파리 패션 위크의 어느 런웨이에 비비안 웨스트우드가 올라왔다. 쇼가 끝난 후, 관객들에게 인사를 하기 위한 등장이 아니었다. 그는 자신의 모델을 돕기 위해 쇼를 멈추었다. 패션계의 대모로 불리는 74세의
프랑스가 패션모델에 대한 새로운 법을 통과시켰다. 모델들은 의사를 통해 건강상태가 검증되어야만 패션 업계에서 일할 수 있다는 내용의 법이다. 또한 이 법은 잡지의 화보가 포토샵 수정을 가했을 경우, 수정된 화보라는 사실을
미국의 모델·가수 겸 영화배우 젠다야 콜맨(19)이 잡지에 실린 자신의 사진이 포토샵 처리된 데 대해 공개적으로 이의를 제기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22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콜맨은 지난 20일 인스타그램에
신디 크로포드는 1990년대 긴 다리와 빨간 입술, 그 옆에 난 점 하나로 런웨이와 패션잡지의 커버를 지배했던 슈퍼모델이다. ‘페어 게임’(1995)을 시작으로 ‘언지프’와 ‘마고의 두 남편’ 같은 영화에도 출연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