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esyeonjapji

패션잡지 '보그'가 힐러리 클린턴 지지를 선언했다. 보그는 단 한 번도 특정 후보를 지지한 적이 없다. 그러나 지난 화요일에 출간된 에디토리얼에서 편집장 안나 윈투어는 이번 선거의 "심오한 중요성" 때문에 보그의 오랜
복스는 올해의 오스카 시상식보다 훨씬 더 다양성 면에서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배너티 페어가 헐리우드의 다양성을 주제로 한 표지를 공개했다. 이 한 장의 사진안에 다양한 함의가 담겨있다. 일단 올해에는 다양한 인종의 여성들만
흠...영국 최고의 팝 가수 중 하나인 리타 오라가 토플리스로 프랑스 잡지 '루이'(Lui) 커버에 등장했다. 이렇게 얘기하면 다들 손으로 가슴을 가리거나 아슬아슬하게 니플이 보이지 않는 그런 사진을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우리나라 패션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사람은 누굴까? 이 영상을 보면 아마도 지드래곤일 가능성이 높다. 이번 시즌 샤넬의 오트쿠튀를 쇼는 굉장히 특이한 형태로 이루어졌다. 가운데에 여러 개의 룰렛과 크렙(둘 다 도박
소속사 "재킷 이미지 사용키로 합의" 걸그룹 나인뮤지스는 앨범 재킷 이미지가 잡지 더블유코리아의 표지와 화보를 표절했다는 논란과 관련 "재킷 이미지를 제작할 때 더블유코리아에 수록된 홍장현 작가가 촬영한 잡지 표지와
이 시대 가장 유명한 패션 피플, 미국 보그의 편집장 안나 윈투어가 패션 키드들에게 따끔한 조언을 했다. 영국 패션지 데이즈드&컨퓨즈드에 따르면 안나 윈투어는 런던의 유명 패션 학교 센트럴 세인트 마틴에서 열린 강연에
허핑턴포스트US의 스타일 섹션은 "패션계에서 성공하는 법"이라는 새로운 기획 시리즈를 시작한다. 패션계 여성들을 소개하고 그들이 어떻게 최고의 위치까지 오르게 되었는지를 알아본다. 새로운 세계에 들어오고 싶은 젊은이들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