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eseuteupudeu

고풍스러운 복장으로 패스트푸드의 맛을 평가하고 동영상 사이트인 유튜브에서 돈도 버는 미국 젊은 대학생이 화제에 올랐다고 경제전문방송인 CNN 머니가 16일(현지시간) 소개했다. 부모와 함께 미국 뉴욕 시 외곽에 사는
일본 맥도날드가 2천 달러(한화 237만 원)짜리 18K 금으로 만들어진 맥너겟을 나눠주는 콘테스트를 열었다. 상품이 금으로 된 맥너겟임이 알려지자 이 콘테스트는 소셜미디어에서 많은 관심을 받게 되었는데, 콘테스트 규칙에
우리 모두 맥도날드 최고의 메뉴는 감자튀김이란 것을 알고 있다. 맥도날드는 감자튀김 애호가들을 위해 감자튀김만 파는 레스토랑을 열었는데, 안타깝게도 이 감자튀김 파라다이스는 5월 27일 잠시 모습을 드러냈다 사라진 것으로
햄버거의 기본 재료는 소고기다. 따라서 소고기 맛이 햄버거의 맛을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런데 맥도날드는 오랜 역사 동안 한결같이 급속 냉동한 소고기 패티(patti)를 햄버거 재료로 이용해왔다. 예를
치킨과 리코타 치즈가 어우러진 리코타 치즈 상하이 버거는 한국에서만 출시됐다. 어쨌든, 세계 어딜 가나 맥도날드는 늘 옳다. 맥도날드는 전 세계 어딜 가도 같은 맛이다. 외국에 방문했을 때 현지 음식이 입맛에 맞지 않아
맥도날드를 점심, 저녁 가리지 않고 즐겨 찾는 당신에게 희소식이 있다. 바로 감자튀김을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맥도날드가 생긴다는 것. 포춘지에 따르면 오는 7월 미주리주 세인트 조셉에 ‘차세대 맥도날드’가 생기는데, 이
알바노조는 이날 서울 종로구 한국맥도날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45초 햄버거 폐지 △17분30초 배달제 폐지 △머리망·구두·유니폼 세탁비용 지급 △목장갑과 토시 지급 등을 요구했다. 오는 14일 ‘세계 패스트푸드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이 기사는 허핑턴포스트US McDonald's Is Testing Sweet Potato Fries In Texa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트위터 팔로우하기 |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 속보
우리가 살찌는 이유는 패스트푸드 회사 햄버거 크기가 엄청나게 증가해서라고 안위할 수 있는 영상이 발표됐다. 버즈피드에서 발표한 이 영상을 보면 현재 맥도날드의 햄버거는 1955년에 거의 두 배 이상 커졌다. 1960년대
어쩌면 웰빙 바람이 청소년들에게도 불었을지 모를 일이다. 8월 25일 질병관리본부의 '우리나라 청소년의 식습관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청소년의 패스트푸드 섭취율이 지난 10년 사이에 절반에 가깝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