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eriseu-hilteun

과거의 트라우마를 이겨내며 건강한 연애를 시작했다.
패리스 힐튼(36)이 크리스 질카(32)와 약혼했다. 패리스 힐튼은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크리스 질카의 청혼 사진을 공개했다. 질카가 설원에 무릎을 꿇고 반지를 꺼내 프로포즈를 하는 모습이었다. 힐튼은 이를
트위터리안들은 힐튼의 황당무계한 주장을 조롱하고 나섰다. 결론은 명확하다. 패리스 힐튼은 셀카를 발명하지 않았다. 패리스, 미안하지만 우리 아빠가 1968년에 이미 셀카를 발명했다고. 이건 내 친구 '진저'가 11년
러시아는 1999년 이후 사실상 블라디미르 푸틴(Vladimir Putin) 대통령이 장기 집권을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푸틴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대권 도전장을 내민 인물이 나타났다. 러시아의 TV쇼 진행자이라 언론인으로
우리 강아지들은 이 2층짜리 저택에 산다. 저택에는 에어컨과 난방 시설은 물론이고, 고급 가구, 샹들리에도 있다. 강아지들은 이 저택을 사랑한다. 이 강아지들은 성인 대다수도 누리지 못하는 호사를 누린다. 고급 가구는커녕
지난해 미국 대선, 도널드 트럼프가 과거 여성을 성추행한 사실을 떠벌렸다는 기록이 공개된 바 있다. 이후 15명의 여성들이 도널드 트럼프를 고소한 상태다. 그런데 이 여성들에 대해 패리스 힐튼이 한마디를 했다. “그들은
억만장자의 상속인과 공작비의 패션 감각이 일치했다. 케임브리지 공작비 케이트 미들턴은 지난 목요일 과감한 아래 Self-Portrait 롱드레스(약 45만 원) 차림으로 런던 행사를 빛냈다. Self-Portrait는
슈퍼모델 이만 압둘마지드는 패션계의 정점에서 갑자기 은퇴했다. 그리고 정확한 이유를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다. 올해 남편 데이비드 보위를 떠나보낸 이만이 최근 오프라 윈프리의 쇼 'Oprah: Where Are They
전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두 가문의 상속자들이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 7월 10일(현지시각) 스플래시 뉴스는 글로벌 호텔 체인 힐튼가 상속녀이자 패리스 힐튼의 여동생인 니키 힐튼이 브리티시 뱅킹의 소유주 로스차일드 가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