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혐오' 논란이 일었던 그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