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enton

팬톤의 정혈 색상은 오히려 영국 축구팀인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의 색 같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1960년대 영미권을 휩쓴 레트로풍에 빠질 수도 있다.
PRESENTED BY VDL
매년 모든 산업 분야의 색 선택에 영향을 미치는 발표다.
팬톤이 2018년 '올해의 컬러'(Color of the Year)로 '울트라 바이올렛'(Pantone 18-3838)을 선정했다. 팬톤은 '울트라 바이올렛'을 "독창성과 창의력, 미래를 내다보는 예지력"을 표현하는
팬톤이 2017년 '올해의 색'(color of the year)을 공개했다. 올해 로즈 쿼츠와 세레니티가 그랬듯, 오는 2017년 우리가 자주 보게 될 색은 바로...초록색이다. '그리너리'(Greenery)로 불리는
'팬톤컬러 448C'가 세상에서 가장 추악한 색깔로 꼽혔다. 타임지에 의하면 호주 정부가 계약한 연구기관 GfK는 3개월의 연구 끝에 이 색이 팬톤 컬러 중 가장 불쾌한 것이라며, 담뱃갑에 사용하면 흡연율이 줄 것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