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entaek-wokeuaut

기업청산 위기에 내몰린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 팬택의 임직원들이 회사를 살리기 위한 마지막 호소에 나섰다. 팬택은 22일 "회사 위기의 책임이 경영진을 포함한 구성원에게 있으며 회사의 생존을 위해 스스로 그 어떤 어려움도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 팬택의 매각이 또 한 번 불발로 그치면서 기업청산의 위기가 현실화했다. 법원은 지난 20일 팬택 인수의향서를 낸 3개 업체가 모두 인수 의향이나 능력이 없다고 판단해 후속 입찰 절차를 진행하지 않기로
법정 관리 중인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 팬택이 또 한 번 새 주인 찾기에 실패하면서 다시금 청산 위기가 현실화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파산부는 20일 "업체들이 제출한 인수의향서를 검토한 결과 인수의향서가 유효하지 않거나
법정 관리 중인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 팬택의 공개 매각 입찰에 업체 3곳이 최종 참가하면서 기업청산이라는 벼랑 끝 위기에 몰렸던 팬택에 회생 가능성이 생겼다. 서울중앙지법 파산부는 17일 "팬택 인수합병(M&A)과 관련해
법정관리에 있는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 팬택의 새 주인에 미국 자산운용사 원밸류에셋이 구성한 컨소시엄이 낙점된 것으로 보인다. 16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따르면 법원 파산부는 17일 팬택과 원밸류의 계약을 공식 허가할 계획이다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팬택 인수 협상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로스앤젤레스(LA) 소재 자산운용사인 원-밸류 에셋 매니지먼트사(One Value Asset Management)는 27일(현지시간) "법정관리 중인 팬택
법정관리에 있는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 팬택이 다시금 새주인 찾기에 나선다. 앞서 공개 매각 형식으로 유찰 사태를 빚은 만큼 이번에는 공개 매각에 앞서 일대일 개별 접촉 방식으로 매각에 나설 계획이다. 10일 팬택과 매각
‘KBS파노라마’가 팬택의 이야기를 다룬다. 법정관리에 돌입해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는 팬택의 과거와 오늘을 돌아보는 것. 제목은 ‘팬택 스토리-벤처 신화의 눈물’이다. 팬택은 ‘벤처신화’의 상징이었다. 1991년, 자본금
법정관리 상태인 팬택을 매각하기 위한 본입찰이 21일 마감됐지만 유찰됐다. 매각 주간사인 삼정KPMG는 이날 오후 3시 입찰을 마감한 뒤 "지난달 인수의향서(LOI)를 낸 곳은 2곳 정도 있었지만, 결국 인수가격을 써낸
법정관리 상태인 팬택이 회사 매각을 위한 입찰 마감을 앞두고 파격적인 스마트폰 가격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팬택은 스위치를 당기면 자동으로 튀어나오는 팝업 펜을 탑재한 스마트폰 `베가 팝업 노트'를 21일 SK텔레콤 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