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enghyeonsuk

김흥국에게 "한심한 인간"이라며 쓴소리를 던지기도 했다
팽현숙은 평소와 다른 수트 차림을 선보였다.
방송인 김지혜도 명절 당시 남편 박준형에게 분노했던 일화를 들려줬다.
팽현숙은 남편 최양락과 함께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 중이다.
코미디언 부부들의 이혼률이 0%인 이유는...?
51세에 대학교에 들어간 팽현숙은 대중들에게 "꿈을 잃지 말라"고 말한다.
“둘째 아들이 태어나고 남편 최양락이 눈물이 나서 한강에 간 적이 있다고 하더라.”
최양락은 얼떨결에 묵직한 공격(?)을 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