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en-taek

'SKY캐슬' 말고 'SKY' 휴대폰.
팬택이 1000만원에 팔렸다. 통신장비 업체 쏠리드에 500억원에 인수된 지 2년 만이다. 쏠리드는 26일 자사의 종속회사인 에스엠에이솔루션홀딩스가 보유 중인 팬택을 특허 투자법인인 케이앤에이홀딩스에 매각하는 계약을
파산직전까지 몰렸다 중견 IT기업에 인수되며 기사회생한 '팬택'이 결국 스마트폰 사업을 접기로 했다. 팬택은 지난해 '아임백(IM-100)'을 출시하면서 스마트폰 시장에 복귀를 알렸지만 판매부진으로 고전했다. 12일
한 시대를 풍미했던 스카이(SKY)가 돌아왔다. 파산 위기에서 기사회생한 팬택이 1년7개월 만에 새 스마트폰을 선보였다. 전성기에 쓰던 '스카이' 브랜드를 단 'IM-100'이다. 팬택은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사옥에서
서울중앙지법 파산부(김정만 수석부장판사)는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 팬택의 지분을 보유한 IT업체 옵티스가 25일 기업회생 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고 26일 밝혔다. 법원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옵티스는 팬택 인수를 위해
팬택이 부활의 신호탄이 될 스마트폰 신작을 오는 6월 전격 출시한다. 27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팬택은 6월 말 새 스마트폰을 국내에 선보일 예정이다. 제품은 중저가 모델이며 SK텔레콤과 KT 등 2개 이동통신사를
새 주인 품에서 다시 태어난 스마트폰 제조사 팬택이 올여름 새 제품을 들고 시장에 복귀한다. 문지욱 팬택 사장은 지난 22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팬택은 스마트폰을 만들어 온 회사이고 가장 자신 있는 것도 스마트폰
팬택이 마침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마치고 새 출발에 나선다. 경영난에 허덕이다 법정관리에 들어간 지 15개월 만이다. 서울중앙지법 파산3부(윤준 수석부장판사)는 26일 팬택의 회생절차를 종결하면서 "팬택은 법원의
법정관리 중인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 팬택이 마침내 법정관리에서 탈출, 본격적인 회생의 길을 걷게 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파산3부(윤준 수석부장판사)는 16일 팬택 채권자 등이 참석한 관계인집회에서 팬택이 마련한 회생계획안을
쏠리드-옵티스 컨소시엄이 인수를 추진 중인 휴대전화 제조업체 팬택이 직원의 절반을 정리해고했다. 팬택은 현재 남아있는 직원 약 900명 가운데 400여명에게 해고를 통보했다고 18일 밝혔다. 회사 측은 해고 대상에 포함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