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ehyeoljeung

바닷물 온도가 올라 비브리오 패혈증 주의보가 내려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비브리오 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만성 간 질환자 등은 어패류를 날로 먹는 것을 삼가고 횟감용칼과 도마를 다른 조리기구와 구분해서 사용하는 등 예방
고 신해철 씨를 수술한 의사 강 모 씨의 거듭된 '위 절제술'로 인해 사망 혹은 치명적인 합병증을 겪는 환자가 나타나고 있다. KBS 2월25일 보도에 따르면 "얼마전 이 의사로부터 위 절제술을 받은 외국인 남성이 숨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