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yeongsu

“(오영수는)무대를 통해 자신을 담금질하고 또 이겨내고 그 불길 속에서 타오르는 배우다”- 배우 박정자
80년 내공이 담긴 말들은 곱씹어볼수록 잔잔한 맛이 난다.
사실 오영수는 40여년 전부터 항상 연기를 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