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unghwan-dolbucheo

"돌부처 녹인 것은 미각의 섹시걸이었다". 지난 20일 오승환-유리의 열애가 공식화되면서 일본 언론들도 대서특필하고 있다. '스포츠닛폰', '산케이스포츠', '닛칸스포츠' 등 일본의 스포츠 연예 전문지들은 일제히 두
한신 소방수 오승환(32)이 지난 18일 도쿄돔에서 열린 클라이맥스 파이널스테이지 4차전에서 8-2로 앞선 9회 등판해 2홈런과 1안타를 맞고 2실점했으나 팀 승리를 지켜냈다. 당당히 팀을 일본시리즈로 이끈 오승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