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yubeul

지난 6월 시즌4가 공개된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은 넷플릭스의 간판 드라마다. 다양한 개성을 가진 여성들이 뉴욕 연방 교도소에서 복역하며 겪게 되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려내면서 인종과 성소수자 문제까지 심도 있게
PRESENTED BY NETFLIX
넷플릭스는 또 다른 현상을 낳게 만든다. 바로 콘텐츠의 재발견이다. 아마 일주일 동안 넷플릭스 안의 콘텐츠를 훑어보면서 평소에 안 볼 것 같은 영화나 드라마를 클릭한 걸 경험할 것이다. 아마 결제를 따로 해야 한다면, 절대 하지 않을 행위다. 하지만, 무제한이라는 위안이 주는 실험정신과 도전정신이다. 클릭해보고 영 아니면 끊으면 된다. 하지만, 우연히 사이언톨로지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아! 내가 다큐멘터리를 즐겨보는 구나 생각을 할 테다. 우연히 스탠리 큐브릭의 고전영화를 클릭해서 보면서, 아! 이렇게 대단한 감독이라 지금 전시회도 하는구나 이런 생각을 할 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