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으로 오해를 받았지만, 사실은 국가유공자 후손이다.
일과 쉼의 경계는 물론, 연예인 유이와 자연인 유진의 삶도 분리하려는 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