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rimpik

세계 각국을 대표하는 젊은 남녀가 모이는 곳에 섹스가 활발하게 행해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리고 그런 현실을 이미 오래전부터 인식한 올림픽 조직은 1992년 바르셀로나 경기를 시작으로 무료 콘돔을 배부해 왔다. 타임에
어쩌면 지금 그가 겪고 있는 시간은 2012년 런던올림픽 예선에서 실격 판정을 받고 재심을 기다리던 ‘한나절의 긴 버전’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18일 오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다시 만난 그는 제스처를 섞어가며
결국 박태환은 제외됐다. 박태환(27)이 도핑 규정 위반으로 징계를 받고 나서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지만 결국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국가대표 명단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한수영연맹관리위원회는
국제 스포츠법 전문가들이 박태환에 대해 솔직한 충고를 했다. “아이오시나 국제반도핑기구의 룰은 명확하다. 이중처벌은 안된다”, “시간이 없다. 빨리 결정해야 한다.” 이 두 가지로 모아진다. 박태환으로서도 심각하게 고민할
징계는 3월 2일 끝났지만, 징계 만료 후 3년간 국가대표가 될 수 없다는 국가대표 선발 규정을 개정하지 않기로 대한체육회가 결정하면서 박태환의 올해 올림픽 출전 희망은 사라졌다. 박태환은 지난달 광주에서 열린 제88회
옥사나 추소비티나는 흔한 체조선수가 아니다. 우즈베키스탄인인 그녀는 무려 40세로 이번 리우올림픽에 출전하면 총 7번의 올림픽 출전으로 올림픽에 나가는 역사상 최고령의 체조선수가 된다. 리파이너리29에 따르면 올림픽
아사다 마오는 평창을 노린다. 허핑턴포스트 재팬이 인용한 아사히 신문 보도에 따르면 피겨 스케이팅 선수 아사마 마오는 기자 회견에서 평창 올림픽을 목표로 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녀는 "선수로서 올림픽이라는 최고의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기존의 검토돼 왔던 이중처벌 규정에 존폐 문제를 토의하는 대신, 위원장이 "특정인을 위해 규정을 개정한 게 옳은지 그른지"를 물어봅니다. 4월6일 저녁 6시쯤 이뤄진 이 '디스커션'에는 아무런 결정력이 없습니다. 한 위원은 "개인 의견을 묻는 것이라면 속기할 필요도 없다고 해 속기를 하지 말자고 했다. 아마 속기록도 없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위원 중의 한 명인 김앤장의 제프리 디 존스 변호사도 "우리는 그런 사항을 결정하도록 요구받지 않았다. 또 그런 결정에 대한 책임도 없다. 위원장이 각자의 의견을 물어서 의견을 말했을 뿐"이라고 했습니다. 그렇게 알고 모두 자리를 떴습니다. 이날 밤 연합뉴스에는 '박태환 올림픽 출전 못한다. 대표선발 규정 개정 않기로'라는 기사가 뜹니다. 위원들 개인의 생각은 한 미디어에서 '(공식) 결정'이 되고, 그 결정으로 인해 이중처벌 논란의 규정은 개정될 수가 없다는 합리적인 추론이 이뤄지고, 그래서 박태환은 올림픽에 갈 수 없다는 결론이 나온 것입니다.
200미터 자유형 종목에 참가하고 싶다는 마르디니는 “꿈을 달성하기가 어렵지만 불가능하지는 않다고 모두에게 보여주고 싶었어요. 당신도 할 수 있어요. 제가 할 수 있다면 모두가 할 수 있어요” 라고 전했다. 온라인 매거진
'도마의 신'으로 불리는 기계체조의 간판스타 양학선(24·수원시청)이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리우올림픽 출전이 좌절됐다. 수원시청팀 관계자는 23일 "양학선이 전날 태릉선수촌에서 마루종목 훈련 중 아킬레스건을 다쳐 오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