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raendo

크리스 핸슨은 '펄스' 총기 테러에서 살아남은 생존자다. "처음 세 발은 '음악'인 줄 알았다. 벽에 기대있던 몸이 쿵쿵 울렸다. 음악인 줄로만 알았다. 그러다 유리창이 깨지고, 연기가 가득 차기 시작했다. 총의 섬광은
총을 든 상대에 맞서는 인물의 수가 49명인 것은 올랜도 사건의 사망자가 49인이며 우리는 이에 무너지지 않고 계속해서 마칭(Marching)해 나갈 것임을 상징합니다. 전 이 작품을 처음 구상했을 때 소셜미디어를 통해 캐리커쳐의 모습으로 작품 안에서 저와 함께 할 48인을 모집하고자 했고, 실제로 48인보다 훨씬 많은 숫자의 사람들이 지지를 보내며 참여 의사를 밝혀왔습니다. 저는 실제로 제가 아는 이들, 가까운 이들 위주로 48인을 선정했고, 오랜 시간 펜과 인내심과의 사투 끝에 이들을 모두 그려 넣는데 성공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기독교인과 로마 가톨릭 교회가 그간 동성애자들을 대한 방식에 대해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26일(현지시간) 말했다. 아르메니아에서 로마로 돌아가는 비행기에서 교황은 또한 가톨릭 교회가 과거에 여성을 대했던
올랜도의 게이 나이트클럽 펄스에서 총을 쏜 사람과 달리, 나를 쏜 사람은 내 성적 지향 때문에 나를 표적으로 삼지 않았다. 그는 다른 남성의 아이를 가진 여성을 겨눈 것이었다. 다리에 두 발을 맞추었고 계속 쐈지만 머리는
트럼프는 대통령을 맹렬히 비난했다. 올랜도 테러가 누가 봐도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소행인데 그 용어를 직접 내뱉지 못한 대통령이 겁쟁이라는 것이다. 그는 아프가니스탄 출신인 마틴의 부모가 애초에 미국 이민을 올 수 없었더라면 비극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무슬림 이민금지 정책의 타당성을 역설했다. 올랜도 총격 사건 직후 모든 정황은 힐러리보다는 트럼프에게 유리한 듯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트럼프 지지율은 사건 이전보다 더 낮아지고 있다. 올랜도 사건을 이용해서 노골적으로 반무슬림 태도를 보이는 트럼프에게 불편함을 느끼는 미국인이 늘어났다는 얘기다.
혐오는 이리도 무럭무럭 자라는데 혐오에 반대하는 이들의 입에는 재갈이 물리는 상황의 반복. 여기엔 제 임무를 방기한 미디어도 그 책임을 면할 수 없다. KBS는 뉴스에서 퀴어퍼레이드를 보도하며 혐오세력들과의 인터뷰를
미국 역대 최악의 총기 참사인 플로리다 주 올랜도 테러 후 총기 규제 논쟁이 한창 뜨거운 상황에서 LGBT 그룹 내 총기 옹호 단체 회원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기 난사 사건의 희생자 대부분이 게이 나이트클럽을
아델이 올랜도 테러 사건 희생자들을 위해 무지개 깃발을 들었다. '엘르'에 의하면 아델은 최근 벨기에 앤트워프에서 열린 콘서트 중 관객들에게 핸드폰을 들고 '별이 가득 찬 하늘'을 만들어달라 부탁했는데, 이는 지난 12일
미국 올랜도 게이 나이트클럽 총기난사범인 오마르 마틴(29)이 12일(현지시간) 범행 도중 부인과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CNN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바탕 총격을 가하고 화장실로 숨어들어가
엄마로서 나는 브렌다 리 마르케스 맥쿨에 대한 생각을 멈출 수가 없다. 그녀는 총격이 시작됐을 때 아들 아사야와 함께 펄스 나이트 클럽에서 춤을 추고 있었다. 그녀는 총격에 몸을 던져 아들을 구하고 목숨을 잃었다. 그의 행동은 우리의 희망이자, 우리 역시 그 상황에서 그랬을 것이다. 작년 가족으로부터 독립한 22세의 완 라몬 게레로에 대한 생각도 떠나지를 않는다. 그는 가족들이 자신을 부정할까봐 두려워했다. 그러나 가족들은 그와 함께 희생당한 그의 남자친구까지 받아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