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sissakssak

옥시에 불리한 가습기 살균제 실험 결과를 조작한 혐의 등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서울대 교수가 2심에서 증거위조 무죄 선고를 받고 풀려났다. 옥시가 관련 민·형사 사건에서 이 보고서를 적극 활용해 가습기 살균제 피해의
다수의 사상자를 낸 가습기 살균제 제조업체 임직원들이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가 인정돼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가습기 살균제 사태가 사회적 문제가 된 지 약 5년 반 만에 업체 관계자들에 대한 법적 책임이 인정됐다
월 126만원 이하의 최저임금을 받는 가습기 살균제 중증 피해자들은 올해 하반기부터 생활자금과 간병비를 지원받는다. 정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추가 지원책'을 3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 달 8일
가습기 살균제 가해업체 옥시의 영국 본사 레킷벤키저(Reckitt benckiser)는 최고경영자(CEO)가 피해자 유족을 만나 거듭 사과했다고 주장했다. 레킷벤키저는 자사 홈페이지에 "CEO가 옥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가습기 살균제 제조·판매사인 옥시레킷벤키저(옥시) 측에 유리한 보고서를 써 준 혐의 등으로 구속된 서울대 수의대 조모(57) 교수가 구속 전 유서를 남겼던 것으로 파악됐다. 조 교수는 유서에서 혐의를 부인하며 억울한
경향신문·매일경제·연합뉴스에 따르면, 가습기 살균제 최대 가해기업인 '옥시레킷벤키저' 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한 대형마트, 온라인 쇼핑몰의 구체적 현황은 아래와 같다. 대형마트 - 롯데마트: 3일 가습기 살균제 사태가 마무리될
옥시(RB코리아)의 영국 본사인 레킷벤키저(RB)가 3일(현지시간) 옥시 대표가 한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한 내용과 비슷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레킷벤키저는 자사 홈페이지의 뉴스란에 올린 글에서 "옥시RB와 RB는
지난 4월 28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전원책 변호사가 '옥시의 4가지 중대 범죄'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하며 분노를 폭발했다. 일단 옥시는 2011년 질병관리본부의 역학 조사에서 가습기 살균제에 포함된 두 가지
옥시는 '가습기 살균제' 사태에서 가장 많은 피해자를 발생시킨 것으로 꼽힌다. 옥시가 2001년부터 판매한 '옥시싹싹 New 가습기당번'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한 제품이다. 검찰은 정부가 공식 인정한
'가습기 살균제' 최대 가해 기업으로 꼽히는 '옥시'는 제품 수만 125개에 이른다. 옥시싹싹, 이지오프뱅, 파워크린, 냄새먹는하마, 에어윅, 옥시크린, 데톨, 개비스콘, 스트렙실 등등. 옥시가 판매하는 제품의 목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