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saetujaeng

진통 끝에 4·13 총선에서 새누리당 후보 공천이 25일 확정된 추경호(대구 달성) 전 국무조정실장, 정종섭(대구 동갑) 전 행정자치부 장관, 이인선(대구 수성을) 전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 "늦었지만 다행"이라는 반응을
새누리당이 25일 대구 동을과 서울 은평을, 송파을 등 3곳에 총선 후보를 내지 않기로 최종적으로 결정하면서 출마가 좌절된 해당 지역의 일부 후보들이 당의 방침에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대구 동을에서 단수 추천됐다가
새누리당은 25일 오전 11시30분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의결이 보류된 6개 지역구에 대한 추인 문제를 논의한다. 이들 지역의 공천안 추인을 반대해온 김무성 대표는 애초 20대 총선 후보등록 마감일인 이날
청와대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옥새 투쟁'에 공식적으로는 대응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청와대 내부적으로는 당혹감과 함께 격앙된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진다. 박근혜 대통령도 '이해를 못 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25일 친박(친박근혜)계 최고위원들이 김 대표를 제외한 최고위를 소집해 공천안을 추인하려는 데 대해 "내가 당무를 거부하는 것도 아니고, 대표 유고(有故) 상태도 아니기 때문에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김무성 대표의 옥새투쟁이 껴안은 대상은 누가 뭐래도 대구 동을의 유승민 의원과 서울 은평을의 이재오 의원입니다. 가정해 보죠. 이 두 의원이 총선에서 살아돌아온다면 어떤 정치적 스탠스를 취할까요? 물을 필요가 없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선 비타협적 자세를 보일 것이고, 서로 간에는 연대감을 보일 것입니다. 헌데 참 재밌습니다. 이 세 사람의 연대가 황금조합입니다. 김무성은 PK, 유승민은 TK, 이재오는 수도권을 대표하는 사람들입니다. 세 사람이 전략적 거점을 틀어쥐고 연대를 모색하면 반박근혜 삼각벨트는 강력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