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클 활동 당시에도 무서운 놀이기구를 타면 나는 가방 들어주던 사람" - 옥주현
옥주현 넘버 ‘No Good Deed’(비극의 시작)를 소화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